'손자병법' 원로배우 오현경, 뇌출혈 투병 중 88세 나이로 별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일 오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연극배우 오현경씨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연합뉴스

1일 오후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연극배우 오현경씨의 빈소가 마련돼 있다. 연합뉴스

원로배우 오현경이 1일 88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유족에 따르면 지난해 8월 뇌출혈로 쓰러진 오현경은 요양병원에서 투병 생활을 해오다 이날 오전 별세했다.

고인은 1954년 서울고등학교 2학년 때 연극반 활동이 계기가 되어 연기 인생을 시작했다. 그는 이듬해 전국고등학교연극경연대회에서 '사육신'으로 남자연기상을 받기도 했다.

연세대 국어국문학과 출신으로 재학 중 연세극예술연구회 회원으로 활동했다. 졸업 후에는 '휘가로의 결혼', '맹진사댁 경사', '동천홍', '허생전' 등 수많은 연극작품에 출연했다.

고인은 KBS 1기 공채 탤런트로, 드라마 '손자병법'(1987∼1993)의 이장수 역으로 인기를 얻었다.

2022년 10월 26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예술원 연극포럼 '매혹으로서의 연극, 네 배우의 모놀로그'를 개최했을 당시 오현경이 대표작 중 한 대목을 모놀로그 형식으로 무대에 올려 자전적 연극론을 펼쳤다. 사진 대한민국예술원

2022년 10월 26일 국립극장 달오름극장에서 예술원 연극포럼 '매혹으로서의 연극, 네 배우의 모놀로그'를 개최했을 당시 오현경이 대표작 중 한 대목을 모놀로그 형식으로 무대에 올려 자전적 연극론을 펼쳤다. 사진 대한민국예술원

오현경은 식도암, 위암 등을 겪으며 잠시 연기 활동을 쉬기도 했지만, 2008년 연극 무대로 돌아와 '제2의 전성기'를 맞았다.

그는 2008년 서울연극제 참가작인 '주인공'에서 주역 최팔영 역할로 서울연극제 남자연기상을 받았다. 이어 2009년에는 '봄날'에서 아버지 역으로 대한민국연극대상 남자연기상을 탔다. 지난해 5월에는 연세극예술연구회가 졸업생과 재학생들이 함께 올린 합동 공연 '한 여름밤의 꿈'에 잠깐 출연했는데, 이 작품은 그의 유작이 됐다.

고인은 동아연극상 남우조연상(1966), 백상예술대상 연극 부문 연기상(1985), KBS 대상(1992) 등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배우인 딸 오지혜, 아들 오세호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 12호실이다. 발인은 5일, 장지는 천안공원묘원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