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잠수이별 배우 L씨가 이서진?…소속사 "사실 아니다, 강경대응"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배우 이서진. 뉴스1

배우 이서진. 뉴스1

온라인상에서 확산한 이른바 '잠수이별 배우 L씨'로 지목된 배우 이서진이 의혹을 부인하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안테나는 1일 입장문을 내고 "당사는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루머성 글에 대해 사실이 아니기에 외부적 대응을 최대한 자제해왔지만 소속 배우의 실명이 거론되며 악의적인 비방과 무분별한 허위 사실이 지속적으로 게시 및 유포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더이상 상황의 심각성을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악성 루머를 만들고 이를 퍼뜨리며 배우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남자 배우 L씨와 4년 넘게 교제했지만 최근 문자 한 통으로 일방적인 이별 통보를 당했다는 한 네티즌의 폭로글이 올라왔다.

이 네티즌은 교제 당시 배우 L씨가 자신의 신체 중요 부위를 찍은 사진을 보내달라고 요구해 수십여장을 보냈다고 주장했다.

이후 폭로글은 삭제됐지만 온라인상에 확산했고, 일각에선 이서진이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