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접 겪어봤다" 저커버그 만나 '가짜 윤석열 영상' 언급한 尹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페이스북의 모회사인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를 만나 ‘가짜 윤석열 영상’에 대한 경험담을 밝혔다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전했다.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 청사에서 저커버그를 접견해 “며칠 전 저에 대한 허위 영상이 퍼지는 걸 직접 겪어봤고, 아직도 SNS에 남아있다”며 “가짜 뉴스와 허위 선동 조작은 자유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심각한 문제”라는 취지의 언급을 했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저커버그에게 “메타와 같은 빅테크 플랫폼 기업이 가짜뉴스 대응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고, 저커버그는 “선거에 대한 부정행위를 막으려 적극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를 접견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를 접견하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최근 페이스북과 유튜브에는 윤 대통령과 닮은 인물이 윤석열 정부를 비판하는 ‘가상으로 꾸며본 윤 대통령 양심고백 연설’ 영상이 등장해 논란이 됐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서 영상을 삭제하고 차단하고 있지만, 페이스북 등 SNS에선 여전히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를 비공개 접견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9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를 비공개 접견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 대통령은 저커버그에게 한국 기업과의 협력을 요청하는 세일즈 외교도 펼쳤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전날 늦은 밤까지 메타와 한국 기업 간의 협력 분야를 꼼꼼히 살펴봤다”고 전했다.

윤 대통령은 저커버그에게 “최근 글로벌 시장에서 AI(인공지능) 경쟁이 본격화하고 빅테크 중심으로 AI 반도체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며 “AI 시스템에 필수적인 메모리에서 세계 1, 2위를 차지하는 한국 기업과 긴밀히 협력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전 세계 소비자로부터 높은 기술력과 품질을 인정받는 스마트 가전과 스마트카 등 다양한 포트폴리오를 보유한 대한민국이야말로 메타의 AI가 적용될 훌륭한 플랫폼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메타가 주력하는 메타버스 사업에 대해서도 “메타버스 생태계 조성을 위한 인재 양성 협력도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저커버그는 “삼성이 파운드리 거대 기업으로 글로벌 경제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며 “이러한 부분이 삼성과 협력에 있어 중요한 포인트가 될 수 있다”고 화답했다. 저커버그는 대만 회사인 TSMC가 메타의 반도체를 설계하는 점을 언급하며 TSMC 의존도를 낮추고 싶다는 취지의 뜻도 내비쳤다고 한다. 공급망을 두고 미·중 대립이 격해지는 가운데, 대만해협 갈등 등 양안 관계의 불안전성을 의식한 발언으로 풀이되는 대목이다.

LG전자는 28일 LG트윈타워에서 글로벌 빅테크 메타(Meta)를 만나 XR(확장현실) 사업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전략적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은 회의에 참석한 조주완 LG전자 CEO,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권봉석 (주)LG COO가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 LG전자

LG전자는 28일 LG트윈타워에서 글로벌 빅테크 메타(Meta)를 만나 XR(확장현실) 사업의 파트너십 강화를 위한 전략적 논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사진은 회의에 참석한 조주완 LG전자 CEO, 마크 저커버그 메타 CEO, 권봉석 (주)LG COO가 기념 촬영하는 모습. 사진 LG전자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파운드리 거대 기업인 삼성의 위치가 메타와의 협력을 강화하는 중요한 포인트가 될 수 있다”며 “메타 입장에서도 TSMC에 의존하는 부분을 안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7일부터 사흘 일정으로 방한 중인 저커버그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조주완 LG전자 사장 등 국내 기업인과 잇달아 회동하고 있다. 이 회장과는 28일 한남동 승지원에서 만찬을 했다. 저커버그가 한국을 찾은 건 2014년 이후 약 10년 만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