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복지부, 전공의에 '긴급 대화' 제안 "허심탄회하게 대화하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인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이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인 박민수 보건복지부 2차관이 2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의사 집단행동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제시한 전공의 복귀시한인 29일 보건복지부 박민수 2차관이 전공의들과 직접 만나 대화에 나선다. 전공의들의 복귀를 막판까지 직접 나서 설득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박 차관은 28일 전공의 대상 전체 문자를 통해 “공식 발표를 통해 여러 차례 대화를 제안하고 전공의 대표들에게 연락을 취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아 시간과 장소를 정해 알린다”며 대화를 제안했다. 박 차관은 29일 오후 장소는 서울 여의도 소재 건강보험공단 서울지역본부에서 전공의들과 만나겠다고 알렸다.

박 차관은 “대한전공의협의회 대표, 각 수련병원 대표는 물론 전공의 누구라도 참여 가능하다. 전공의 내부에서 대화를 위한 협의체 구성도 집단행동을 주도하는 것으로 인식되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그는 “대화를 위한 협의체이므로 집단행동과는 별개이니 우려하지 말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 주길 바란다. 물론 개인 자격으로 참여하는 것도 좋다”며 “위 장소에서 기다리겠다. 허심탄회하게 대화하자”고 했다.

박 차관은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몇명이 모일지는 알 수 없다. 적은 수가 오더라도 예정대로 만남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이날 정부와 대화를 준비 중이라며, 대학 총장들에게 당분간 의과대학 증원에 관한 의사 표명을 자제해달라는 취지의 호소문을 발표했다. 교육부는 앞서 지난 22일 전국 40개 대학에 공문을 보내 2025학년도 의대 정원에 대한 수요를 3월 4일까지 제출해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의협 비대위는 '총장님들께 보내는 호소문'에서 "현재 의료계는 정부와 대화를 위해 협의체를 준비하고 있다"며 "협의체가 구성되기 전까지라도 대승적 차원에서 (의대 증원) 신청 요청을 자제해주시기를 요청드린다"고 밝혔다. 이어"최근 정부에서 발표한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은 합리적인 숫자가 아니다. 의사 증원이 필요한지, 필요하다면 얼마나 필요한지, 교육 역량은 어떻게 되는지의 순서로 진행돼야 하나 정부는 수요조사를 먼저 하는 우를 범했다"고 비판했다.

의협 비대위는 "3월 4일 총장님들의 증원 신청 결과에 따라 현재 휴학계를 제출하고 강의실을 떠난 제자들의 복귀 여부가 달려있고 나아가 우리나라 교육계, 의료계는 미래 운명이 결정된다"고 밝혔다.

의협의 협의체 구성에 대해 복지부는 "정부와 의협이 협의체 구성에 대해 논의한바는 없다"고 밝혔다. 주수호 의협 비대위 언론호보위원장은 "호소문의 메시지는 전국 의대 학장과 교수들의 입장과 다르지 않다. 대학 본부에 이를 전달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