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소더비서 8억에 경매 낙찰된 오메가 문스와치...수익금 전액은 안과 의료 비영리 단체로 [더 하이엔드]

중앙일보

입력

오메가와 스와치가 협업해 만든 시계 세트가 경매에서 8억원이 넘는 낙찰액을 기록했다. 오메가는 지난 2월 12일부터 24일까지 유명 경매 회사인 소더비(Sotheby’s)의 온라인 경매를 통해 문스와치 문샤인 골드(MoonSwatch Moonshine Gold) 시계 11개를 담은 수트 케이스 에디션 11점을 경매에 내놨다. 경매로 벌어들인 총 수익금은 53만4670 스위스프랑(약 8억830만원)으로, 오메가는 수익금 전부를 브랜드가 후원하는 비영리 단체 오르비스(Orbis)에 전달했다.

11개의 문스와치를 한번에 담은 특별 수트 케이스. 총 11 세트가 소더비 온라인 경매를 통해 판매됐다. 사진 오메가

11개의 문스와치를 한번에 담은 특별 수트 케이스. 총 11 세트가 소더비 온라인 경매를 통해 판매됐다. 사진 오메가

오르비스는 지난 40년간 예방 가능한 실명 및 시력 상실 퇴치를 위해 앞장서 온 글로벌 안과 의료 비영리 단체다. 이 단체는 자사 자체 프로그램과 항공기로 전 세계 낙후 지역을 순회하는 플라잉 안과 병원(Flying Eye Hospital)을 통해 수백만 명의 환자에게 안과 치료를 제공해왔다. 더불어 안과 치료가 필요한 지역에 치료 전문가를 양성했다. 오메가는 2011년부터 오르비스를 후원 중이다.

오메가가 후원하는 글로벌 안과 의료 비영리 단체 오르비스. 사진 오메가

오메가가 후원하는 글로벌 안과 의료 비영리 단체 오르비스. 사진 오메가

이번 경매에 부쳐진 시계는 ‘미션 투 문샤인 골드’라 이름 붙은 문스와치 컬렉션의 특별판이다. 문스와치 시계 고유 디자인에 문샤인 골드 크로노그래프 초침을 사용했다. 문샤인 골드는 오메가가 독자 개발한 18캐럿 골드 합금이다. 2022년 3월 처음 선보인 문스와치는 오메가를 대표하는 스피드마스터 디자인에서 영감 받고 바이오 세라믹 소재로 만들었다. 오리지널 모델의 경우 한국에서도 ‘오픈런’ 이슈를 일으킨 바 있다.

문스와치 문샤인 골드. 오메가와 스와치가 함께 만든 시계로 오메가를 대표하는 스피드마스터 시계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했다. 사진 오메가

문스와치 문샤인 골드. 오메가와 스와치가 함께 만든 시계로 오메가를 대표하는 스피드마스터 시계에서 영감을 받아 디자인했다. 사진 오메가

11점의 시계마다 다른 디자인의 문샤인 골드 크로노그래프 초침을 탑재했다. 사진 오메가

11점의 시계마다 다른 디자인의 문샤인 골드 크로노그래프 초침을 탑재했다. 사진 오메가

이번 경매를 위해 오메가는 11개의 문스와치 시계를 한 번에 담은 특별한 수트 케이스 세트 11개를 제작했다. 수트 케이스까지 판매하는 건 이번이 처음으로, 각 수트 케이스는 입찰 기간 취리히∙도쿄∙방콕∙베이징∙뉴욕을 포함해 11개 도시의 부티크에서 전시됐다.

수트 케이스마다 전시를 진행한 도시의 항공 코드(뉴욕의 경우 JFK)를 새긴 달 모양 동전을 넣었다. 사진 오메가

수트 케이스마다 전시를 진행한 도시의 항공 코드(뉴욕의 경우 JFK)를 새긴 달 모양 동전을 넣었다. 사진 오메가

오메가의 사장 겸 최고경영자 레이날드 애슐리만은 “이 특별한 경매가 전 세계 문스와치 팬들의 상상력을 사로잡았다”며 “경매 수익금을 오르비스에 전달할 수 있어 매우 기쁘다. 오메가는 오르비스의 시력 보호 사명을 진심으로 지지한다”고 이번 경매의 의의를 밝혔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