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KISTI, 시즌과 T&I 기술이전 협약 체결

중앙일보

입력

KISTI-(주)시즌 업무협약 체결식 사진

KISTI-(주)시즌 업무협약 체결식 사진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원장 김재수, 이하 KISTI) 과학기술디지털융합본부 과학기술연구망센터는 지난 27일 KISTI 대전 본원에서 디지털 연구 환경 개발 전문기업인 ㈜시즌(대표이사 채영훈)과 ‘신뢰 및 신원(이하 T&I (Trust and Identity))’기술에 대한 기술이전 및 공동 연구개발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T&I란 국제 연구 및 교육 분야에서 활용되는 사실상 표준 접근 체계로 고성능 컴퓨팅, 초고속 연구망, 데이터 스토리지와 함께 4대 핵심 사이버 인프라 기술로 인정받고 있다. 세계 76개 국가의 연구교육망이 T&I 인프라를 운영 중이고 유럽 연구망인 GEANT을 통해 상호 연동되어 있어 디지털 플랫폼의 국가·기관 간 경계 없는 사용자 접근을 가능케 한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시즌은 신뢰 기반 접근 및 신원 관리 기술 및 이종 인증 규약 간 상호 호환 기술을 이전받아 현재 연구개발이 진행 중인 통합 신원 중개 시스템의 개발에 적용할 계획이며, 디지털 AI 연구 플랫폼(DIZEST)에 탑재하여 기능을 검증할 예정이다.

2021년 설립된 ㈜시즌은 인공지능 플랫폼 개발 기업으로 다양한 산·학·연 현장에 자체 개발 솔루션을 적용하고 있으며 최근 기술보증기금으로부터 SAFE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고려대학교 지능형 헬스케어 연구 센터 등에 참여하여 R&D 전문인력 양성에도 기여 중이다. 이번 KISTI와의 기술이전 협약을 통해 DIZEST 솔루션 생태계를 글로벌로 확대하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시즌 채영훈 대표이사는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으로부터의 T&I 기술이전과 연구 협력은 자사가 보유한 DIZEST의 상호 운용성과 접근 호환성을 높임으로써 글로벌 시장 개척에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조부승 KISTI 과학기술연구망센터장은 “T&I 기술을 통해 연구자의 온라인 협업, 데이터 공유 등에 필요한 다양한 IT 자원과 서비스에 대한 보안성과 접근성을 동시에 높임은 물론 서비스 간 상호 운용성을 강화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