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AI 이미지 검색 통했다"…갤S24 100만대 판매, S시리즈 최단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삼성전자는 지난 1월 온디바이스 AI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 S24 시리즈'를 출시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 1월 온디바이스 AI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 S24 시리즈'를 출시했다.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의 ‘최초 인공지능(AI) 폰’ 갤럭시S24가 출시 28일 만에 국내 100만대 판매를 돌파했다. 역대 갤럭시S 중 최단 기록이며, 전작인 갤럭시 S23가 100만 대 도달에 걸린 기간보다 3주를 당겼다. 내 손 안의 AI에 대한 소비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판매로 입증된 셈이다.

28일 삼성전자는 지난달 31일 정식 출시한 갤럭시S24 시리즈의 국내 판매량이 지난 27일 기준 100만대를 넘겼다고 밝혔다. 역대 삼성전자 갤럭시S 시리즈 중 최단기 100만대 달성 기록은 갤럭시S8 시리즈(2017년)의 37일이었고, 전체 스마트폰 중에서는 갤럭시노트10(2019년)의 25일이었다.

삼성전자는 지난 1월 온디바이스 AI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 S24 시리즈'를 출시했다. 서울 마포구 삼성스토어 홍대점에서 운영 중인 '갤럭시 스튜디오' 전경. 사진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지난 1월 온디바이스 AI 기능을 탑재한 '갤럭시 S24 시리즈'를 출시했다. 서울 마포구 삼성스토어 홍대점에서 운영 중인 '갤럭시 스튜디오' 전경. 사진 삼성전자

회사 측은 “AI 기반 ‘실시간 통역’과 화면 그림을 터치하면 이게 뭔지 검색해주는 AI 이미지 검색 ‘서클 투 서치’가 특히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라며 “1020세대 고객들은 ‘생성형 편집’을 선호한다”라고 귀띔했다. 생성형 편집은 사진 배경을 늘리는 등 사진 일부를 자연스럽게 채워주거나, 사진 속 특정 사물을 지우거나 옮길 수 있는 AI 기반 기능이다. 모델 중에서는 티타늄 프레임에 S펜을 탑재한 최고사양 기기 갤럭시 S24울트라가 전체 판매의 55%를 차지하며 흥행을 이끌고 있다.

기존 기기인 갤럭시S23 시리즈와 갤럭시탭 S9 시리즈 사용자도 다음달 말부터는 AI 통번역과 서클 투 서치, 생성형 편집 같은 ‘갤럭시 AI’ 기능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는 3월 말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이 기능을 갤럭시S23 시리즈(S23·+·울트라), S23 FE, 갤럭시 Z 폴드5, 갤럭시 Z 플립5, 갤럭시 탭 S9 시리즈(S9·+·울트라) 모델에서도 지원할 예정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