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백악관 "우크라에 파병 안 한다"…파병 주장에 선 그어

중앙일보

입력

미국 백악관은 러시아의 침공에 맞서 싸우고 있는 우크라이나에 병력을 파견하지 않는다는 기존 입장을 재확인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백악관에서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인 알렉세이 나발니의 옥중 사망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 16일(현지시간) 워싱턴DC의 백악관에서 러시아 반정부 운동가인 알렉세이 나발니의 옥중 사망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있다. AP=연합뉴스

에이드리언 왓슨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대변인은 27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서 싸울 부대를 파견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고 밝혔다.

팻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단지 분명히 하겠다"고 전제한 뒤 "우리는 우크라이나에서 싸울 군인을 보낼 계획이 없다"며 "대통령은 이에 대해 매우 분명히 밝혀왔고, 계속 그것이 우리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어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전투 병력이 아닌 훈련 등 다른 목적을 위한 대우크라이나 파병이 가능할지에 대해 질문받자 "우리는 우크라이나에 지상군을 보내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은 (그것을) 매우 분명히 밝혀왔다"고 했다.

밀러 대변인은 "근본적으로 우리는 지금 우크라이나의 승리로 가는 길은 미국 하원에 있다고 생각한다"며 우크라이나 지원을 포함한 포괄적 안보 예산안 처리를 하원에 촉구했다.

미국 백악관과 국무·국방부의 이 같은 입장은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가 거론한 서방 일각의 파병 검토설에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미국은 2022년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회원국이 아닌 우크라이나에 무기를 포함한 물적 지원을 하되, 직접 파병은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고수해왔다.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는 지난 26일 자국 TV 연설에서 나토와 유럽연합(EU)의 일부가 우크라이나에 파병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파병설에 대해 "어떤 것도 배제해서는 안 된다. 우리는 러시아가 승리하지 못하도록 필요한 모든 일을 할 것"이라고 답함으로써 관련 논란을 증폭시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