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정후, 야구 하지 마” 그게 저였죠…바람의 아들 ‘머쓱한 신바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06면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에 있는 텍사스 레인저스 캠프에서 지도자 연수 중인 이종범 코치. 아들 이정후와 함께 애리조나에 머물고 있다. 서프라이즈(미국 애리조나주)=배영은 기자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에 있는 텍사스 레인저스 캠프에서 지도자 연수 중인 이종범 코치. 아들 이정후와 함께 애리조나에 머물고 있다. 서프라이즈(미국 애리조나주)=배영은 기자

"차범근 선배님도 차두리가 처음 축구한다고 했을 때는 반대하셨을 걸요."

이종범(53) 텍사스 레인저스 객원 코치는 어린 아들의 마음을 돌리려고 애썼던 지난날을 떠올리며 너털웃음을 지었다. 하마터면 아버지의 반대로 야구를 못 할 뻔했던 아들의 이름은 이정후(25). 지난해 12월 메이저리그(MLB)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6년 1억1300만 달러(약 1505억원)에 계약한 한국 최고 타자다. '바람의 아들'로 통한 아버지 때문에 '바람의 손자'로 불려야 했던 장남은 어느덧 세계 최고의 리그에서 새 바람을 일으킬 준비를 하고 있다.

이정후

이정후

이제 '이정후 아버지'라는 호칭이 더 익숙한 이종범 코치를 지난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 스타디움에서 만났다. 텍사스 구단 마이너리그 캠프에서 코치 연수를 받는 이 코치는 "야구가 얼마나 힘든지 누구보다 내가 잘 알지 않나. 요즘은 야구선수로 성공하는 게 더 어려워졌고, 심지어 정후는 유명한 아버지 탓에 압박감도 더 클 거라고 생각했다"며 "그렇게 반대했는데 이렇게 잘 된 걸 보니, 내가 선견지명이 정말 없나 보다"라며 웃어 보였다.

돌이켜 보면 아들은 떡잎부터 남달랐다. 이 코치는 "정후는 두 살 때부터 야구 배트를 장난감으로 삼았다. 어렸을 때 탁자 밑으로 슬라이딩을 하며 놀던 기억도 난다"고 했다. 이정후 자신은 "그럴 리가 없다"고 부인하지만, 아버지의 기억엔 뚜렷하게 남아 있는 장면이다. 이정후의 타고난 '강심장'을 보면서 평생 가까이서 지켜봤던 아버지마저 놀란 적도 있다. 이 코치는 "그렇게 '간'이 큰지 몰랐는데, 지금까지 타석에서 한 번도 떨어본 적이 없다고 하더라. 자신감도 있고, 키움 히어로즈에서 좋은 선배들의 영향도 받은 것 같다"며 대견해 했다.

이 코치는 이정후와 함께 샌프란시스코 캠프지가 있는 스코츠데일에 머물고 있다. 그런데도 일부러 샌프란시스코가 아닌 다른 구단을 택해 왕복 2시간 거리를 오가는 고생을 자처했다. 오전 6시에 집에서 출발해야 하는 고된 일정이지만, 마음은 무척 편하다. 이 코치는 "내가 정후 아빠 이전에 야구 선배인데, 정후가 있는 팀에서 연수를 받으면 서로 불편한 상황이 생길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보라스 코퍼레이션에 '샌프란시스코만 빼면 어느 팀이든 좋다'고 이력서를 건넸다. 다행히 텍사스에서 기회를 얻어서 좋은 경험을 하고 있다"고 했다. 그곳에서도 이 코치는 이미 '샌프란시스코 선수 이정후의 아버지'로 잘 알려져 있다.

이 코치에게는 이정후 외에도 올해 빅리그 데뷔를 앞둔 가족이 한 명 더 있다. 사위 고우석(25·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다. 이정후의 동생 가현 씨와 결혼한 고우석은 지난해 11월 아들을 얻었다. 아직 태어난 지 3개월밖에 안됐는데, 이 코치는 "벌써 손자가 야구를 잘할 것 같은 예감이 든다. 좋은 DNA가 많이 보인다"며 짐짓 자랑했다. 이왕 '바람의 가문'이 사위까지 확장된 이상, 손자까지 3대째 '야구 명문가'를 이어보겠다는 의지가 엿보인다.

고우석

고우석

아들과 사위가 동시에 MLB에서 뛰는 장면을 지켜보는 건, 대한민국에서 누구도 해보지 못한 경험이다. 이 코치 부부는 처음으로 그 순간을 누릴 수 있는 기회를 잡았다. 일단 샌프란시스코는 다음 달 29일 샌디에이고의 홈구장 펫코파크에서 정규시즌 개막전을 치른다. 불펜 투수인 고우석의 등판 여부는 알 수 없지만, 적어도 이정후는 이변이 없는 한 타석에 선다. 밥 멜빈 샌프란시스코 감독은 일찌감치 "개막전 1번 타자는 이정후"라고 예고했다. 이 코치 부부는 무조건 관중석에 앉아 그 역사적인 순간을 목도할 생각이다.

이 코치는 "정후가 MLB에서 첫 안타를 치는 장면을 직접 보면, 정말 가슴이 벅찰 것 같다. 심지어 사위 우석이까지 그날 등판할 수도 있지 않나"라며 "시범경기 때도 볼 수는 있겠지만, 정규시즌 경기는 느낌 자체가 다를 거다. 벌써 정말 많이 기대된다"고 설렘을 감추지 않았다.

이정후가 샌프란시스코 팬들에게 첫 선을 보이는 홈 개막전도 기대되는 날이다. 4월 6일이 '디 데이'인데, 이날 맞붙을 상대도 또 샌디에이고다. 이정후가 올해 샌프란시스코 구단에서 가장 주목 받는 선수인 만큼, 관중석의 이 코치 부부도 전광판을 통해 소개될 가능성이 크다. 이 코치는 "정후의 입단식 날 단장님의 안내를 받아 오라클파크를 둘러봤는데, 정말 멋진 구장이었다"며 "그날 수트를 입어야 할지, '선 오브 윈드(Son of Wind)' 플래카드라도 들고 가야 할지 고민"이라고 기분 좋은 농담을 던졌다.

'처음'은 누구에게나 쉽지 않다. 모두가 이정후를 선망의 시선으로 바라보는 지금, 아버지는 그 뒤에 따라올 아들의 복잡한 감정을 느낀다. 이 코치는 그저 "정후가 부상 없이 한 시즌을 마치면 원하는 결과는 저절로 따라올 것"이라고 했다. "지금 정후는 기대도 많이 되고, 또 그만큼 불안하기도 할 거다. 모든 게 생소하고, 직접 부딪히면서 배워가는 단계일 것"이라며 "정후와 우석이 모두 첫 1년을 무사히 보내면 다가올 날들이 훨씬 수월할 거다. 다치지 않고 풀 시즌을 뛰는 것만으로도 미래에 큰 재산이 될 것"이라고 응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