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저커버그 10년만에 한국 왔다…삼성·LG 만나 AI 등 논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27일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SGBAC)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모회사 메타의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27일 서울 강서구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SGBAC)를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 메타 최고경영자(CEO)가가 27일 방한했다. 지난 2013년 이후 10년 만의 방한이다.

저커버그 CEO는 이날 오후 10시35분쯤 아내인 프리실라 챈과 함께 서울김포비즈니스항공센터를 통해 입국했다.

일반인공지능(AGI) 개발을 선언한 저커버그는 이번 방한 기간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만나 차세대 LLM인 ‘라마3’ 구동에 쓰일 AI 반도체 관련 논의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메타는 오픈소스 버전의 AGI 구축을 목표로 미국 인디애나주에 8억 달러 규모의 AI 데이터 센터를 짓고 있다. 올해 안에 고성능 그래픽처리장치(GPU) H100 35만개를 추가 확보하겠다는 계획도 공개한 바 있다.

이어 저커버그 CEO는 조주완 LG전자 사장과의 회동도 계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LG전자는 최근 XR 사업을 본격화하고 있어 조 사장과의 회동에서는 확장현실(XR) 관련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가전 사업으로 하드웨어 분야에 강점이 있는 LG전자가 일찌감치 VR(가상현실) 사업에 진출해 XR·MR(혼합현실) 헤드셋을 출시한 메타와 손잡고 고품질의 헤드셋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한편 저커버그 CEO는 29일 오전 윤석열 대통령을 예방한다. 이 자리에서도 화두는 AI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윤 대통령은 새로 만들어진 과학기술수석실 산하에 AI디지털비서관을 두는 등 AI 정책을 중점적으로 추진 중이다.

저커버그 CEO는 한국에서 일정을 마무리한 뒤 인도 최대 석유·통신 대기업을 운영하는 무케시 암바니 릴라이언스인더스트리 회장의 막내아들 아난트 암바니의 결혼 축하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 인도 구자라트주 잠나가르로 향한다.

앞서 저커버그 CEO는 지난주부터 일본에 머물며 자사 개발자들을 만나 메타의 대규모언어모델(LLM) ‘라마’ 사업을 점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은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시다 후미오 총리와 만나 생성형 인공지능(AI) 사업 등을 논의한 뒤 곧바로 한국행 비행기에 올랐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