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스위프트 아빠에게 맞았다" 호주 파파라치, 현지 경찰에 고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시드니에서 ‘에라스 투어’를 진행한 테일러 스위프트. AFP=연합뉴스

시드니에서 ‘에라스 투어’를 진행한 테일러 스위프트. AFP=연합뉴스

호주의 한 파파라치가 27일(현지시간) 시드니에서 팝스타 테일러 스위프트의 아버지에게 폭행을 당했다며 현지 경찰에 고소했다.

미국 CNN 방송 등 외신에 따르면 파파라치 사진사인 벤 맥도날드(51)는 이날 시드니하버의 요트에서 내리던 스위프트를 취재하던 중 스위프트의 보안 요원으로부터 얼굴과 카메라를 가격당한 뒤 스위프트의 아버지 스콧 스위프트(71)에게 맞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스위프트의 수행단이 공격적이고 전문가답지 못했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스위프트 측은 성명을 통해 “어떤 두 사람이 스위프트의 보안 요원을 붙잡고 한 여성 스태프를 물에 빠뜨리겠다고 위협하며 스위프트 쪽으로 공격적으로 밀치며 접근했다”며 스태프에게 위협이 가해진 상황이었다고 반박했다.

이와 관련해 호주 뉴사우스웨일스 경찰은 이날 오전 2시 30분께 시드니항 뉴트럴 베이 선착장에서 발생한 폭행 혐의 사건에 연루된 51세 남성과 71세 남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은 이들의 이름을 공개하지는 않았다. 다만 두 사람 모두 치료가 필요한 상태는 아니라고 덧붙였다.

월드 투어인 ‘에라스 투어’를 진행하고 있는 스위프트는 26일 시드니에서 공연하며 호주 일정을 마무리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