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윤진식 무역협회 신임 회장 “미국 수입 규제, 확대 가능성 커져”

중앙일보

입력

윤진식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2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4년도 정기총회'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 한국무역협회

윤진식 한국무역협회 회장이 27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4년도 정기총회'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사진 한국무역협회

윤진식 한국무역협회 신임 회장은 27일 “우리에 대한 미국의 수입 규제 확대 가능성이 점증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무역협회 정기총회에서 32대 회장으로 선임된 뒤 취임사에서 이렇게 밝히며 “협회는 이를 사전에 대비하기 위해 워싱턴DC 등 해외 지부의 조직을 확대, 강화하는 등 리스크를 최소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윤 회장은 “협회의 인적, 물적 역량을 총동원해 수출 증대에 ‘올인’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먼저 수출 애로사항을 발굴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며 “전시회, 무역사절단 파견 등을 통한 마케팅 문제와 더불어 금융, 물류, 해외인증 등 업계의 주요 애로사항 해결을 위한 지원 활동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중장기적으로는 “대외 여건의 변화에도 크게 영향받지 않는 안정적인 수출 성장을 위해 정부와 적극 협력해 편중된 수출시장과 수출 품목 구조의 개선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무역협회에 따르면 2022년 기준 한국의 3대 수출국(중국·미국·베트남)의 수출액 비중은 47.8%고, 5대 수출 품목(반도체, 석유제품, 자동차, 합성수지, 자동차부품)의 비중은 43.5%다.

윤 회장은 또 “수출 성장을 가로막는 규제를 적극적으로 발굴해 문제점을 알리고 해소하겠다”며 “만성적인 노동 인력 부족에 시달리는 수출 기업들을 돕기 위해 외국인 등 노동력 확보와 관련해 정부와 긴밀히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취임사 뒤 기자회견에서 대(對) 중국 무역 의존도가 높은 데 대해 “그런 측면이 있다”면서도 “그러나 중국은 도외시하거나 놓쳐서는 안 될 주요한 수출 시장으로 생각한다. 국가 전체적으로 긴 호흡을 가지고 시장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대통령 선거로 인한 정책 변화 가능성에 대해선 “선거 이후 여러 가지 불안정하거나 예측 못한 일들이 생길 수 있어서 대미 통상 활동에서 정부가 하지 못하는 부분을 무역협회가 민간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해야 할 것”이라며 “미국 내 무역협회 지사의 사람을 늘리고 조직도 키워야 하지 않나 싶다”고 말했다.

윤 회장은 재선 국회의원, 청와대 정책실장 겸 경제수석, 산업자원부(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관세청장, 재정경제부 차관 등을 역임했다. 그는 이런 경력을 언급하며 “정부의 많은 분을 알고 있고, 지금도 인적 네트워크가 많다. 무역협회와 회원사, 그리고 우리나라 수출을 위해 정부의 정책 담당자들과 수시로 소통하고 만나서 문제점과 어떻게 개선해야하는지 전달하는 일을 잘 할 수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