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나라고 성공만 하겠나, 죄송" 백종원 고개숙인 논란의 메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요리 전문가 백종원이 논란의 신메뉴 대파크림 감자라떼에 대해 사과했다.

유튜브 채널 ‘백종원’이 지난 26일 공개한 영상에서 백종원은 운영 중인 프랜차이즈 카페 중 한 곳을 방문했다. 신메뉴 대파크림 감자라떼에 대해 “최근에 커뮤니티에 많이 올라온다. 아르바이트생들이 난처하다더라”며 “얼마 전에 출시했는데 호불호가 확 갈린다”고 말했다.

그는 “고객님들에게 죄송하다. 불철주야 애써주시는 아르바이트생들에게 죄송하다. 대파크림 감자라떼를 개발해서 미안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심지어는 많은 항의가 들어온다고 해서 아르바이트생들이 힘들다고 하더라” 제가 개발한 거다. 잘못했다. 백종원이라고 해서 항상 성공만 하겠냐”라고 했다.

백종원은 “사실 맛있다. 대파, 감자 농가 소비를 위해 만들었다”며 “식사 대용 메뉴가 되기를 바랬다”고 강조했다.

다만 그는 “너무 저항이 세서 해명하겠다”며 “내가 테스트할 때 아이스는 하지 말자 그랬다. 근데 내가 컨펌했다. 죄송하다”며 거듭 사과했다.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논란의 신메뉴를 구입해 사무실에 온 백종원은 “괜찮은데 왜 그러지?. 선입견을 가져서 그런 것 같다. 이름에서 대파를 뺐어야 한다”고 아쉬워했다.

백종원은 “내가 사장이라서 컨펌해서 억지로 맛있다고 하는 게 아니다. 나 그런 사람 아니다”며 “비록 내가 만들었지만 맛없으면 맛없다고 한다. 사실은 이게 반응이 좋을 줄 알고 컨펌했는데 반응이 안 좋아서 단종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