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나이트클럽 문지기였던 냅, PGA 챔피언 인생역전 스윙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6면

낮에는 운동을 하면서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밤에는 나이트클럽 경비원으로 일했던 제이크 냅. 힘든 세월을 견뎌내고 26일 PGA 투어 멕시코 오픈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AP=뉴시스]

낮에는 운동을 하면서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밤에는 나이트클럽 경비원으로 일했던 제이크 냅. 힘든 세월을 견뎌내고 26일 PGA 투어 멕시코 오픈에서 첫 우승을 차지했다. [AP=뉴시스]

생계 유지를 위해 나이트클럽 문지기 아르바이트까지 했던 늦깎이 신인이 마침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상을 밟았다. 주인공은 무명의 루키 제이크 냅(30·미국)이다.

냅은 26일(한국시간) 멕시코 바야르타의 비단타 바야르타 골프장에서 열린 멕시코 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2개로 이븐파를 기록, 합계 19언더파 265타로 우승했다. 올 시즌 PGA 투어에 데뷔한 뒤 5번째 출전 대회에서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냅이 우승하자 미국 언론은 ‘bouncer (바운서)’라는 표현을 썼다. 바운서는 나이트클럽 입구를 지키는 ‘문지기’를 뜻하는 용어다. 국내에선 속어로 ‘기도’ 라고 불린다.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주립대(UCLA) 출신인 냅은 PGA 투어 진출을 꿈꾸며 2부 투어(콘페리 투어)와 캐나다 투어에서 배고픈 세월을 참고 견뎠다. 상금만으로는 생계를 유지할 수 없어 여러가지 아르바이트를 했다. 특히 2년 전에는 나이트클럽 바운서로 일하며 투어 경비를 충당했다. 키 1m80㎝인 냅은 손님이 많은 목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저녁에 나이트클럽으로 출근해 입구를 지켰다. 낮에는 연습장에서 실력을 갈고 닦았다. 가끔은 결혼식 같은 행사에서 경비원 아르바이트도 했다. 냅은 지난해 콘페리 투어 포인트 13위를 기록해 올 시즌 PGA 투어 시드를 따냈다. 그리고 이번 대회에서 마침내 우승하면서 대박을 터뜨렸다. 상금은 145만8000 달러(약 19억4000만원). 그는 또 향후 2년간 PGA 투어 시드와 함께 마스터스를 포함한 올 시즌 특급대회 출전권도 함께 따냈다.

4타 차 단독선두로 최종 라운드를 출발한 냅은 전반 9홀에선 고전을 면치 못했다. 1번 홀(파4)과 3번 홀(파4)에서 연달아 보기가 나왔다. 파4의 7번 홀에서 버디를 잡았지만, 사미 발리마키(26·핀란드)가 공동선두까지 따라와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파3 13번 홀에서 파를 하면서 이 홀에서 보기를 범한 발리마키를 제쳤다. 냅은 14번 홀(파5)에서 3번째 샷을 홀 옆에 붙인 뒤 버디를 추가해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지난해 세상을 떠난 외할아버지의 이름 이니셜을 팔뚝에 새긴 채 출전한 냅은 “외할아버지께선 항상 나를 격려해주셨다. 만약 오늘 함께 계셨다면 ‘잘했다 손자야. 이제 축하 치킨을 먹자’ 라고 말씀하셨을 것”이라며 “2년 전만 하더라도 나이트클럽에서 일했다. 지금은 내 인생에서 전혀 다른 시나리오를 쓰고 있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