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AI 연합군’ 이끄는 최태원, 큰 손 잡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01면

MWC서 GTAA 창립총회

SK텔레콤이 주도하는 ‘글로벌 통신사 인공지능(AI) 동맹’에 일본 소프트뱅크(창업자 손정의)가 합류했다. 이들은 통신 분야에 특화한 AI 기술을 공동으로 개발한다. 또 협력 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조인트 벤처(합작 법인)도 연내 설립하기로 했다.

SK텔레콤은 2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24’에서 도이치텔레콤(독일)·이앤(e&)그룹(아랍에미리트)·싱텔그룹(싱가포르)·소프트뱅크(일본)와 ‘글로벌 텔코 AI 얼라이언스(Global Telco AI Alliance, GTAA)’ 창립총회를 열고 AI 대규모언어모델(LLM)을 공동으로 개발하고 조인트 벤처를 설립하는 내용의 계약을 체결했다.

창립총회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를 비롯해 팀 회트게스 도이치텔레콤 회장과 하템 도비다 e&그룹 최고경영자(CEO), 위엔 콴 문 싱텔그룹 CEO와 타다시 이이다 소프트뱅크 최고정보보안책임자(CISO)가 참석했다.

GTAA는 지난해 7월 아시아와 유럽, 중동의 대표 통신사 4곳이 공식 출범시킨 AI 연합체다. 이날 소프트뱅크가 추가로 합류하면서 멤버사는 총 5개사로 늘었다.

관련기사

그간 통신사들은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등 빅테크가 주도하는 생성AI 혁명의 후발주자였다. 이를 따라잡기 위해 만들려고 하는 것이 통신에 특화된 전문 영역(버티컬) AI다. 통신사들은 대규모 가입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버티컬AI를 만들고 이를 서비스에 녹여내려 한다. 현재 GTAA 멤버의 통신 가입자 수는 13억 명에 달한다. 소프트뱅크에 이어 다른 글로벌 통신사가 더 합류한다면 더 큰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조인트 벤처를 기반으로 GTAA를 확장해 글로벌 AI 생태계 주도권을 확보할 것”이라며 “전 세계 13억 통신 가입자가 통신사 특화 LLM을 통해 새로운 AI 경험을 누리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5개사는 조인트 벤처를 만들어 통신사에 특화한 ‘텔코 LLM’을 본격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한국어·영어·일본어·독일어·아랍어 등 5개 국어를 시작으로 전세계 다양한 언어를 지원하는 다국어 LLM을 개발하는 것이 목표다.

텔코 LLM은 통신 영역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통신 서비스를 AI로 전환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이 이번 전시회에서 선보이는 AI 콜센터(AICC)와 AI 기반의 스팸·스미싱 필터링 시스템이 대표적 사례다. 또 텔코 LLM을 활용하면 통신사들이 각국 환경에 맞춰 AI 에이전트(비서)와 같은 AI 서비스도 만들 수 있다. 클라우디아 네맛 도이치텔레콤 기술혁신담당이사는 “독일에서는 월 10만 건 이상의 고객 서비스 대화가 생성 AI를 통해 처리될 만큼 AI 사용이 많다”며 “이번 합작법인 설립은 유럽과 아시아를 더욱 가까워지게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GTAA 확장에도 힘을 모은다. 5개사는 이날 세계 20여개 통신사를 초청해 ‘글로벌 텔코 AI 라운드테이블(GTAR)’ 행사를 열고 GTAA 참여를 제안했다. 유무선 통신, 미디어 등 핵심사업을 AI로 전환해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해야 한다는 취지다.  SK텔레콤은 행사 현장에서 데모 버전으로 준비한 LLM을 직접 시연하기도 했다. 히데유키 츠쿠다 소프트뱅크 부사장은 “GTAA와 같은 강력한 동맹을 통해 글로벌 커뮤니케이션을 혁신하고, 서비스 품질을 높일 것”이라며 “AI를 기반으로 한 새로운 기술 혁신의 시대를 열 것”이라고 강조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