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에어버스 "중국인은 못 타요"…에어쇼 관람객 '문전박대' 분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싱가포르 에어쇼 2024. 공군=연합뉴스

싱가포르 에어쇼 2024. 공군=연합뉴스

싱가포르에서 열린 에어쇼에서 항공기 제조사 에어버스가 중국인의 관람을 막아 논란이 빚어졌다.

26일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이번 논란은 지난 24일 웨이보(중국판 X)에 첸잔치페이라는 계정명의 한 중국 네티즌이 ‘싱가포르 에어쇼 2024’ 행사장에서 있었던 일이라며 글을 올리면서 촉발됐다.

이 네티즌은 “(에어버스의) A400M 수송기 앞을 독일군과 에어버스 직원들이 지키고 있었는데 이들은 줄 서 있던 관람객에게 국적을 물으며 ‘중국과 러시아 국적자는 탑승할 수 없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다른 웨이보 사용자는 독일 군인들이 물리적으로 자신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위챗(중국판 카카오톡)에서는 한 참석자가 중국 국적자가 탑승 가능한지를 묻자 직원이 안된다고 답하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화제가 됐다.

일부 네티즌은 중국이 에어버스 항공기 주문을 취소하는 대신 자국산 항공기를 육성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중국이 자체 생산한 첫 중형 여객기 C919를 말하는 것으로, C919가 이번 에어쇼를 통해 해외에서 첫선을 보이면서 중국인도 행사장을 많이 찾았다.

반발이 거세지자 에어버스 측은 즉각 사과했다.

에어버스는 글로벌타임스에 “이번 일로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며 “남은 기간 중국인 관람객이 자유롭게 탑승할 수 있도록 했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