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팔다 남은 빵 넣었더니 '대박'…日자판기 앞 1시간 전부터 줄 섰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간나이역에 설치된 락커형 자판기. 사진 요코하마시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간나이역에 설치된 락커형 자판기. 사진 요코하마시

일본의 한 지하철역에 생긴 자판기에서 파는 빵이 연일 매진이 될 정도로 인기를 끌고 있다.

25일 일본 현지 매체 가나가와 신문 등에 따르면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시 간나이역에는 당일 팔다 남은 빵을 판매하는 락커(보관함) 형태의 자판기가 지난달 18일 설치됐다.

이 자판기는 지속가능한개발목표(SDGs)에 따라 요코하마시가 지역 빵집과 락커 회사와 함께 운영하고 있다.

지역 빵집은 평일 폐점 시간을 1시간 앞당겨 그날 팔고 남은 식빵, 소금빵 등을 오후 8시까지 자판기에 채워 넣는다. 이 빵들은 직접 만든 지 48시간 이내의 제품들로, 당일 판매되지 않으면 매장에서 폐기된다.

빵집 관계자는 "여름엔 하루에 75리터짜리 쓰레기봉투 2개 정도의 빵을 버린다"면서 "음식물 쓰레기도 줄이면서 한 시간 일찍 퇴근한다는 점에서 일과 삶의 균형을 찾을 수 있게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해당 자판기에 동전을 넣으면 락커 문이 열리고 빵과 봉투를 꺼낼 수 있다. 판매되지 않은 제품은 다음날 빵이 재입고될 때 폐기된다. 가격대는 300엔, 500엔, 600엔, 1000엔 등으로 매장보다 30% 할인된 가격이다. 현재는 현금이 있어야만 자판기를 이용할 수 있으나, 추후 무현금 결제 방식도 도입할 예정이다.

매체에 따르면 설치한 지 한 달이 지난 이 자판기는 연일 빵이 매진될 정도로 시민들에게 인기가 높다. 빵을 사려는 사람들이 오후 7시부터 자판기 앞에 줄을 설 정도다.

자판기 빵을 샀다는 한 50대 직장인은 "정말 좋은 아이디어다. 시험 삼아 사봤는데 정말 맛있었다"고 했다. 또 다른 직장인도 "주로 매장에서 샀는데, 할인도 되고 맛도 변함없어서 좋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지속가능한개발목표'에 딱 맞는 아이디어라고 평가하며, 이를 통해 연간 1.2t의 음식물쓰레기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빵집 측은 폐기해야 할 빵을 판매할 수 있어 기쁘다면서도, 폐기 빵 인기가 예상보다 높아 다소 당황스럽다는 심경을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