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속보] 민주당 소병철 불출마…"모두 내려놓고 광야서 외칠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소병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초선, 전남 순천·광양·곡성·구례갑)이 26일 22대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소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근래 도덕심과 이성에 반하는 작금의 현실에 대해 하루하루 힘든 불면의 밤을 보낼 수밖에 없었다. 고심 끝에 저 한사람이라도 모든 것을 내려놓고 광야에서 외치는 목소리를 내기로 결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순천의 선거구 정상화가 눈앞에 왔다. 이로써 제가 지역구 국회의원으로서 약속한 과제들을 거의 다 이루게 됐다"며 "한 사람의 힘으로는 개혁을 이룰 수 없고 혼탁한 정치 문화를 바꿀 수 없다는 것을 절절히 느낀 4년여의 시간이었다"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을 향해 "민주당을 지지하는 많은 국민께서 당내의 분열과 대립된 상황에 실망하고 차가운 눈으로 지켜보고 있다. 깨끗하고 도덕적인 우위에 서지 못하고 있다는 목소리도 있다"며 "주권자인 국민의 뜻을 온전히 반영하는 공정하고 투명한 공천으로 신뢰를 회복해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검찰개혁을 이루지 못하고 오늘날의 사태를 야기한 잘못에 대해서도 반성하자"면서 "진짜 개혁은 읍참마속의 결단으로 혁신하는 데서 시작되어야 한다. 안팎에서 쏟아지는 쓴소리를 용광로처럼 하나로 녹여내자. 김대중·노무현의 하나 되는 리더십을 보여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주권자인 국민을 향해 "불출마로 국회의원으로서 저 자신의 정치적 생명을 바치며 호소드린다"며 "이번 총선에서 투표에 참여해 주권자의 무서움을 보여달라"고 말했다.

소 의원은 "저는 국민 속으로 들어가 민주주의가 숨 쉴 수 있는 정치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로써 민주당 내 현역의원 불출마는 총 15명이 됐다. 소 의원에 앞서 박병석·김진표·우상호·김민기·인재근·임종성·강민정·김홍걸·오영환·이탄희·정필모·최종윤·홍성국·황운하 의원이 불출마를 선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