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명 "정부 의료파업 대처, 말이 아닌 주먹으로 해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윤석열 정부의 의료계 집단행동 대응에 대해 "말로 해야 할 일을 주먹으로 해결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서 "지금 의대 정원이 3000명인데 2000명을 증원하면 당장 대학에서 해당 인원을 수용하는 것이 불가능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인천 남동구 민주당 인천시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마이크를 고쳐잡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인천 남동구 민주당 인천시당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마이크를 고쳐잡고 있다. 뉴스1

이 대표는 "시중에선 과격하게 2000명 주장했다가 물러서는 척하면서 400~500명 선 타협하며 성과낸 것처럼 만들겠다는, 정치쇼하는 것이란 의혹이 있다"며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고 했다.

이어 "만약 말로 해도 타협될 수 있는 일인데 시중 의혹대로 과격한 숫자를 제시해 과격한 대응을 유발하고, 과격하게 진압해 엄청난 성과를 내는 것처럼 한다면 그야말로 권력을 남용하는 국정농단사례가 될 것"이라고도 지적했다.

이 대표는 "400~500명 정도, 적정 규모로 10년간 늘리면 수급 문제를 어느 정도 해결할 수 있도록 연구가 검토되고 있다"며 "저희가 파악한 바로는 의료계에선 400~500명 순차증원을대체적으로 동의하는 분위기라고 한다. 2000명 구속하겠다고 위협하고 파업을 자극할 게 아니라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제언했다.

의료계를 향해서는 "의사, 의대생 여러분, 파업을 중단하고 대화에 나서길 바란다"며 "여러분 역할이 국민 건강을 지키는 것이라는 특별한 권리를 부여받지 않았나. 그만큼 책임져야 한다"고 전했다.

또 "정부와 여당 역시 정치쇼로 이 일에 접근할 것이 아니라 수용 가능한 적절한 의대정원 확대 논의를 통해 결정하고, 원만하게 사태를 신속 수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전공들의 집단행동이 일주일째접어든 이 날 보건복지부가 전국 주요 100개 수련병원 현장점검을 한 결과 지난 23일 기준 사직서 제출 후 근무지 이탈자는 소속 전공의의 72% 수준인 9006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또한 이탈 전공의 복귀율은 날마다 다르지만 20% 이하로 추산된다.

정부는 전공의 이탈과 의료공백에 따른 국민 건강이 위기에 처했다고 보고, 23일부터 의사 집단행동이 종료되는 시점까지 비대면진료를 전면 허용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지금 상황의 엄중함을 직시하고 마지막으로 호소한다"며 "29일까지 병원으로 돌아온다면 지나간 책임을 일체 묻지 않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