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우리가 회사원하고 같냐" 의사 반발에…조승우 '사이다 발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정부의 의과대학 증원 정책에 반발하는 전공의들이 집단행동을 일주일째 이어가는 가운데 6년 전 드라마의 사이다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2018년 방영된 JTBC 드라마 '라이프'에서 한 대학병원의 사장으로 부임한 구승효(배우 조승우)가 강당에서 의사들과 논쟁하는 장면이 회자하고 있는 것이다. 당시 장면에서 구승효가 지방의료원 활성화를 명분으로 일부 과를 지방으로 옮기려 하자 의사들이 집단행동에 나서려 한다.

 지난 2018년 방영된 JTBC 드라마 '라이프'의 한 장면. 사진 유튜브 캡처

지난 2018년 방영된 JTBC 드라마 '라이프'의 한 장면. 사진 유튜브 캡처

구승효가 의료진들이 모인 강당에서 "아이고, 많이들 모이셨네. 그럼 지금 환자들은 누가?"라고 묻자 의사들 사이에서 "필수인원 남겨 뒀다"는 목소리가 흘러나왔다.

구승효는 산모 사망 관련 통계를 앞세워 의료진을 설득한다. 구승효는 "강원도에서 아이를 낳으면 중국에서보다 산모가 더 많이 죽는다는 기사 사실입니까?"라고 산부인과장에게 질문한다. 이에 산부인과장은 "사실이고 저희도 매우 안타깝지만, 이 세상 모든 의료문제를 우리 손으로 풀 순없는 거 아니냐"며 "사장님이 본질을 호도하고 있다. 갑자기 (사장님더러) 지방을 가라고 하면 갈 거냐"고 따져 물었다.

이에 구승효는 "나라면 남들이 뭐라고 하기 전에 간다. 수도권이 아니라는 이유로 서울의 2배가 넘는 엄마들이 죽어가고 있는데 의사면서 왜 안가냐"고 반문한다. 그러면서 "만약 일반 회사라면 일부 사업팀을 지방으로 이전한다는 말에 벌써 지방 가서 자기 살 집 구하고 있을 것"이라고 꼬집는다.

그러자 의사들이 "우리가 일반 회사원하고 같냐"고 되물었고, 구승효는 "그러면 뭐가 그렇게 다르냐"며 답답함을 드러낸다.

해당 장면이 담긴 영상은 26일 기준 유튜브에서 약 6만 회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100개가 넘는 댓글이 달렸다. 현시점에 의사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영상 1위", "우리 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큰 작품이라고 생각한다" 등의 공감이 이어졌다.

특히 극 중 구승효가 언급한 통계는 실제 정부가 집계한 통계다. 보건복지부 자료에 따르면 2007~2008년도 기준 강원도는 신생아 10만명당 산모 사망(모성사망비)이 34.6명으로 전국 평균 2배가 넘었다. 이는 40명 수준인 중국과 맞먹는 수준이었고 서울(10.8명)보다 3배 이상 많다.

2019년 전국 평균 모성사망비 역시 9.9명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5.6명인데 비해 강원도 모성사망비는 24.1명으로 많았다. 2021년 기준 전국 모성사망비율은 전국 평균 8.8명이다. 지역별로는 서울이 11명이었고 제주가 26.8명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충북 24.4명, 충남은 18.2명을 기록했다. 강원도 사망자는 이때는 없었다. 한국 평균은 OECD 회원국 중에서는 일본(2.7명), 프랑스(7.6명), 캐나다(8.4명)보다 낮았다.

정부의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 정책에 반대하는 대한의사협회(의협) 산하 전국 16개 시·도 의사들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용산 대통령실 앞까지 행진해 마무리 집회를 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정부의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 정책에 반대하는 대한의사협회(의협) 산하 전국 16개 시·도 의사들이 지난 25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의협회관에서 용산 대통령실 앞까지 행진해 마무리 집회를 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의대 증원을 추진하는 배경에도 지방의료공백이 있다. 정부는 의대 정원을 비롯해 의사 숫자를 늘려 이를 현실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다만 전공의들은 지난 20일부터 반발하며 파업 등 집단행동을 강행하고 있다. 이로 인해 환자들의 불편이 가중되면서 의료대란이 이어지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전국 주요 100개 수련병원 현장점검을 한 결과 지난 23일 기준 사직서 제출 후 근무지 이탈자는 소속 전공의의 72% 수준인 9006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이탈 전공의 복귀율은 날마다 다르지만 20% 이하로 추산된다.

정부는 전공의 이탈과 의료공백에 따른 국민 건강이 위기에 처했다고 보고, 23일부터 의사 집단행동이 종료되는 시점까지 비대면 진료를 전면 허용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지금 상황의 엄중함을 직시하고 마지막으로 호소한다"며 "29일까지 병원으로 돌아온다면 지나간 책임을 일체 묻지 않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