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민주, 강병원 재심 신청 기각…‘홍익표’ 반대에도 김우영 은평을 경선 확정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5일 오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 들어서고 있다. 뉴스1

강병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강성 친명 원외인사인 김우영 강원도당위원장에 대한 공천관리위원회의 경선 방침에 불복해 재심을 청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25일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직후 이같은 중앙당공직선거후보자추천재심위원회 심사 결과를 의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비공개 최고위에 앞서 열린 재심위 비공개 전체회의에서 강 의원의 재심 신청건이 기각된 바 있다.

권 수석대변인은 김 위원장에 대한 공관위의 경선 방침에 대한 지도부 내 이견이 있었냐는 취지의 질문에 “논란이 있었고 깊이 있는 논의가 있었지만 결론은 (재심위) 원안대로 의결됐다”고 말했다.

앞서 김 위원장의 경선행을 문제 삼았던 홍익표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도 반대 의견을 냈다. 이재명 대표는 이와 관련해 의견을 내지 않았다고 권 수석대변인은 전했다.

이와 반대로, 재심 신청건이 인용된 지역구도 있다. 비명계 김한정 의원 지역구인 경기 남양주을에선 당초 발표와 달리 3인 경선이 치러진다.

공관위는 지난 23일 김 의원과 김병주(비례) 의원 간 2인 경선 방침을 발표했는데, 컷오프됐던 이인화 전 청와대 행정관의 재심 신청이 받아들여지면서다.

권 수석대변인은 “경기 남양주을 김병주·김한정 후보 2인 경선이었는데 이인화 후보가 추가돼 3인 경선을 하고, 결선 투표가 있는 경선 방식으로 의결됐다”고 말했다. 3인 경선에서 과반 득표자가 나오지 않을 시 결선 투표가 진행된다.

충남 천안을의 경우 김미화 기본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이 배제되고 청년 후보자인 김영수 충남도당 청년위원장이 추가 돼서 이규희 전 의원, 이재관 전 천안시장의 결선 없는 3인 경선으로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전북 전주을은 김윤태 우석대 교수가 빠지고 고종윤 변호사가 청년 후보자 참여하게 돼서 비례대표 양경숙 의원, 영입인재 이성윤 전 서울중앙지검장, 이덕춘 전 이재명 대선 후보 선대위 전주을 공동선대위원장, 최형재 정책위원회 부의장 등 5인 경선으로 실시한다.

이 외에 공천관리위원회의 4~6차 심사 결과를 원안대로 의결했다.

당 안팎의 예상과 달리, 당 지도부는 공천 불공정성에 대해 논의하지 않았다.

권 수석대변인은 ‘공천 파동 수습책을 논의했냐’는 질문에 “오늘 논의는 없었다”며 “공천, 재심, 전략 지역 의결 등 각 지역구에 대한 토론 의결 내용이 가짓수가 많고 내용이 많아서 토론하는 시간이었다”고 답했다.

‘서울 중·성동갑에 대한 토론이 있었냐’고 묻자 권 수석대변인은 “논의 대상 지역이 아니었다”고 답변했다.

민주당 사무직당직자비례대표후보자추천위원회는 여성 2명, 남성 7명의 당직자를 접수했다. 민주당은 27일 모바일 투표로 여성 상위 득표자 1명과 남성 상위 득표자 1명을 각각 뽑을 예정이다.

‘당직자 2명이 비례 연합정당으로 들어가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당선권 문제도 있고 앞으로 정리해야 될 문제가 많다”며 “사무직 당직자들의 총의로 비례대표를 추천하는 당직자에 의한 선출”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전략공관위가 비례 연합정당에 민주당 몫을 추천하는 업무도 겸직하기로 했다.

공석인 중앙당 선거관리위원장직을 두고는 “조속히 마무리한다는 의견이 있었다”며 “곧 발표할 것”이라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