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전북대·전북특별자치도, 교육부와 글로컬사업 혁신 이행 협약

중앙일보

입력

글로컬대학 혁신 이행 협약식 사진

글로컬대학 혁신 이행 협약식 사진

전북대학교(총장 양오봉)가 글로컬대학30 사업의 혁신과제를 이행하기 위해 2월 21일 충북대학교에서 열린 ‘글로컬대학30 혁신 이행 협약 및 전략포럼’에서 교육부와 전북특별자치도, 한국연구재단 등과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는 이주호 교육부총리와 김중수 글로컬대학위원장, 이광복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을 비롯해 전북대 등 글로컬대학30 사업 선정대학 및 참여대학 총장, 해당 권역 광역단체장 및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대학별 협약 체결을 통해 글로컬대학30 사업 혁신 이행을 구체화했다. 전북에서는 양오봉 전북대 총장과 전북특별자치도 김종훈 경제부지사가 참석했다.

특히 대학별로 글로컬사업의 목표와 지자체 지원 내용이 담긴 영상 송출을 통해 각 대학의 글로컬사업을 통한 혁신안을 공유하는 시간도 이어졌다.

양오봉 총장은 협약을 위해 무대에 올라 “쌀 한 톨을 밥그릇 만하게 만들어 전북도민들의 배고픔을 해결해달라는 개교 당시 지역민들의 바람을 잊지 않겠다”라며 “전북대학교의 선한 영향력이 전북지역 내 모든 기업과 가정에 미칠 수 있도록 혁신하고, 또 혁신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북특별자치도 김종훈 경제부지사는 “도-대학-산업체간 긴밀한 소통과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글로컬 대학이 전북특별자치도의 혁신엔진이 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2부에서는 글로컬대학이 제안하는 혁신모델의 확산과 방향을 모색하는 전략포럼도 이어졌다.

전략포럼에서는 김우승 한국공학교육인증원장(글로컬대학위원회 부위원장)의 발제와 글로컬대학 및 지자체, 산업계, 교육계, 대학생 등이 참여한 포럼, 그리고 현장 및 온라인 참가자들의 질문과 제언 등을 통해 글로컬사업의 혁신 모델의 확산에 대한 대안을 모색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