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총선 'D-47' 아직도 확정 못한 선거구…여야의 '텃밭 사수'

중앙일보

입력

여야가 총선을 47일 앞두고도 지역구 후보 출마를 위한 선거구 획정 문제를 결론짓지 못했다. 쟁점은 민주당 텃밭인 전북 지역구 의석수를 1석 줄이느냐 마느냐였다.

여야는 오는 29일 열리는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에서 선거구획정안을 처리한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더불어민주당이 전북에서 1석을 줄이는 등 불리한 제안을 수용할 수 없다며 국민의힘 텃밭인 부산 지역구에서도 1석을 줄이자고 요구하자 국민의힘은 이를 거부하면서 수정 협산안이 수차례 무산됐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도서관 개관 72주년 기념행사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재옥 원내대표(왼쪽)와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원내대표가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국회도서관 개관 72주년 기념행사에서 박수치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정치권에 따르면 이어진 협상안 무산에 과반 의석을 가진 민주당이 '선거구획정위 원안을 통과시키겠다'고 최후통첩을 날렸고, 국민의힘은 "야당의 책임 방기"라고 강력히 반발하면서, 협상 과정에서 여야 간에 잠정 합의했던 서울·경기·강원·전남 4개 지역에 대한 특례안은 약속한 대로 반영할 것을 촉구했다.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의 지역구를 4곳 줄이는, 여당에 유리한 획정안이라 수용이 곤란하다고 했었다"며 "선관위가 보낸 획정안이 우리에게는 불리하지만 더는 이 문제를 늦출 수 없기 때문에 원안 그대로 받자고 했다"고 말했다.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생활권, 자치단체 행정권, 행정 관할을 분리할 경우 특례를 인정해야 해서 (여야 간) 합의한 지역이 있다"며 "합의된 지역을 민주당에서 수용해 주면 좋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남은 관문은 여야가 합의한 대로 서울·경기·강원·전남 4개 지역 특례안을 일부 수정할지 여부다. 앞서 정개특위 여야 간사는 서울·경기·강원·전남 4곳을 특례구역으로 정하고 획정위가 제안한 원안을 일부 조정하자고 합의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