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자료 삭제하고 나와라" 전공의 행동지침 뜬 사이트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찰이 전공의들에게 사직 전 병원 자료를 삭제하라고 종용하는 글이 게시된 사이트 압수수색에 나섰다.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

경찰이 전공의들에게 사직 전 병원 자료를 삭제하라고 종용하는 글이 게시된 사이트 압수수색에 나섰다. 온라인커뮤니티 연합뉴스

의대 증원에 반발한 전공의들이 집단 사직서를 제출한 가운데 사직 전 병원 자료를 삭제하라고 종용하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데 대해 경찰이 강제 수사에 착수했다.

23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전날 의사와 의대생이 사용하는 인터넷 커뮤니티 '메디스태프'의 서초구 서초동 소재 본사를 압수수색했다.

앞서 해당 커뮤니티에는 '[중요] 병원 나오는 전공의들 필독!!'이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됐다. 작성자는 "인계장 바탕화면, 의국 공용 폴더에서 (자료를) 지우고 세트오더도 다 이상하게 바꿔 버리고 나와라. 삭제 시 복구 가능한 병원도 있다고 하니 제멋대로 바꾸는 게 가장 좋다"고 적었다.

PA(진료보조·Physician Assistant) 간호사가 전공의 대신 업무를 수행하지 못하도록 하라거나 사직 의사를 명확히 하기 위해 짐도 두지 말고 나오라는 취지의 내용도 담겼다.

온라인에서 이 게시글을 본 네티즌이 강남경찰서에 신고했고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이 사이트에 올라온 전공의 집단행동 지침 게시글이 병원의 업무에 지장을 줄 수 있어 업무방해 혐의가 있다고 보고 있다. 현행 의료법은 "정당한 접근 권한 없이 진료기록을 훼손 또는 변경, 유출하면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경찰은 회원 정보, 게시자 인적사항, 접속 기록을 찾기 위해 서버, PC, 노트북 등 자료를 확보했으며 이를 바탕으로 문제가 된 게시글의 작성자 IP 추적을 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