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與, 정청래 지역구에 '운동권 출신' 함운경 공천…"진짜 민주화 가리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민의힘이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의 지역구인 서울 마포을에 ‘운동권’ 출신 함운경 민주화운동동지회장을 우선 추천(전략 공천)했다. 경기도 고양정 단수 추천하려 김현아 전 의원의 공천은 보류하기로 했다.

 함운경 민주화운동동지회장이 지난해 8월 전북 군산에서 중앙SUNDAY와 인터뷰하는 모습. 최기웅 기자

함운경 민주화운동동지회장이 지난해 8월 전북 군산에서 중앙SUNDAY와 인터뷰하는 모습. 최기웅 기자

23일 국민의힘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과 장동혁 사무총장은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공관위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정 위원장은 함 회장에 대해 “민주화운동동지회를 결성해 운동권 정치의 해악을 해소하는데 헌신하고 계신 인물”이라며 “서울 마포을 시민들이 이번 총선에서 진짜 민주화에 기여한 사람이 누구인지, 아니면 가짜운동권 특권 세력이 누구인지 현명한 선택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함 회장은 전북 군산 출신으로 1985년 서울대 삼민투 위원장으로 미국문화원 점거 농성에 참여한 86(80년대 학번·60년대생) 운동권 인물이다. 2016년부터 횟집을 운영했으며 2021년 대통령 선거에 앞서 윤석열 당시 후보와 면담한 적이 있다. 지난해 6월엔 국민의힘 의원 공부 모임 ‘국민공감’에서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관련 강연을 하며 여권 인사와 교류해 왔다.

아울러 공관위는 전날 비상대책위원회가 단수 추천을 보류하고 재논의를 요청한 김현아 전 의원의 경기도 고양정 공천을 다시 검토하기로 했다.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김 전 의원은 앞서 중앙당 윤리위원회로부터 당원권 정지 3개월을 받은 상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