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웰컴 투 더 문" 美, 반세기 만에 달 착륙…민간 세계 최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가 22일(현지시간)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노바-C)의 달 착륙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 유튜브 캡처

미국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가 22일(현지시간)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노바-C)의 달 착륙을 확인하는 모습. 사진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 유튜브 캡처

미국의 민간 기업이 발사한 달 탐사선이 달에 착륙했다. 정부 기관이 아닌 민간 기업 우주선이 달에 연착륙한 것은 세계 최초다.

“웰컴 투 더 문”…민간 기업 최초

미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는 미 중부시간 기준 22일(현지시간) 오후 5시 24분(한국시간 23일 오전 8시 24분) 달 탐사선 ‘오디세우스(노바-C)’가 달 남극 근처의 분화구 ‘말라퍼트 A’ 지점에 착륙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관제소는 착륙 예정 시간 이후 한동안 우주선과 교신에 어려움을 겪다가 약 10분 뒤에 “오디세우스 안테나로부터 희미한 신호가 잡혔다”고 밝혔다.

미국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의 오디세우스(노바-C) 달 착륙선이 지난 21일 달 궤도에 진입한 모습. AP=연합뉴스

미국 우주기업 인튜이티브 머신스의 오디세우스(노바-C) 달 착륙선이 지난 21일 달 궤도에 진입한 모습. AP=연합뉴스

스티븐 알테무스 최고경영자(CEO)는 “어려운 일이었다는 것을 알지만, (탐사선이) 달 표면에 있고, (신호를) 송신 중”이라며 “달에 온 것을 환영한다(Welcome to the moon)“고 말했다. 이어 “착륙선의 정확한 상태는 아직 분명하지 않지만, 착륙선이 달과 접촉했다고 확인했다”고 했다. 지난 15일 플로리다주의 미국 항공우주국(NASA·나사) 케네디 우주센터에서 우주선을 발사한 지 약 일주일 만이다.

지금까지 달 착륙은 국가 주도로도 미국·소련·중국·인도 등 4개국만 성공했을 만큼 어려운 과제다. 앞서 민간 달 탐사선의 달 착륙은 이스라엘(2019년 4월)과 일본(2022년 4월)도 시도했지만 모두 월면과 충돌하면서 실패했다. 미국 우주선이 달에 간 것은 1972년 12월 아폴로 17호 이후 반세기 만에 처음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