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Cooking&Food] 배스킨라빈스, AI·차세대 제품 연구개발하는 실험과 창조의 공간 오픈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7면

본사 사옥 ‘SPC2023’에 100석 규모로 조성

배스킨라빈스 사옥인 SPC2023 1층에 조성된 ‘워크샵’. 본사 기획자와 연구원들의 실험적이고 혁신적인 제품들을 가장 먼저 선보이고 고객 반응을 적용하는 R&D센터다. [사진 SPC]

배스킨라빈스 사옥인 SPC2023 1층에 조성된 ‘워크샵’. 본사 기획자와 연구원들의 실험적이고 혁신적인 제품들을 가장 먼저 선보이고 고객 반응을 적용하는 R&D센터다. [사진 SPC]

SPC 배스킨라빈스가 인공기술(AI)을 포함해 차세대 제품 연구개발(R&D) 역량을 선보이는 실험과 창조의 공간 ‘워크샵 바이 배스킨라빈스(Workshop by Baskin Robbins, 이하 워크샵)’를 오픈했다고 19일 밝혔다.

배스킨라빈스 본사 사옥인 SPC2023(서울 강남구 논현로 201) 1층에 330㎡, 약 100석 규모로 조성된 워크샵은 지금까지의 배스킨라빈스 기술력의 정수가 담긴 직제조 제품들은 물론이고 본사 기획자와 연구원들의 실험적이고 혁신적인 제품들을 가장 먼저 선보이는 곳으로, 소비자 반응을 확인하고 의견을 청취해 가맹점 확대 적용을 테스트하는 등 R&D센터로서의 기능을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오픈AI가 개발한 챗GPT를 통해 신제품 아이디어를 구상하고 생성형 AI로 제품 비주얼까지 그려내는 차세대 상품 개발 모델 ‘배스킨라빈스 AI NPD(New Product Development) 시스템’을 최초로 시범 운영한다. 워크샵 매장에서만 접할 수 있는 제품 라인업으로서 빅데이터 딥러닝 기술 기반의 인공지능(AI)을 접목해 신제품 ‘딥 플레이버(Deep Flavor)’를 매달 선보인 뒤 소비자 반응을 확인하며 기술 혁신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이와 함께 워크샵 매장은 차별화된 브랜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브랜드 스토리텔러 ‘닥터’를 운영한다. 닥터는 소비자들에게 취향에 맞는 아이스크림 플레이버를 추천하고, 배스킨라빈스 브랜드 스토리를 일대일로 설명해주는 역할을 담당한다. 배스킨라빈스는 상반기 중 닥터와 함께하는 ‘아이스크림 도슨트’ 프로그램을 선보여 소비자들에게 아이스크림에 대한 전문적이고 프라이빗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한 배스킨라빈스는 SPC그룹의 마케팅 솔루션 계열사 섹타나인과 협업해 2300만 회원을 보유한 멤버십 서비스 ‘해피포인트’의 고객 빅데이터를 토대로 선호 플레이버를 분석해 반영한 제품을 워크샵 매장에 새롭게 출시했다. ‘와사비’ ‘크렘브뢸레’와 같이 실험적이고 창조적인 플레이버를 포함해 기존 ‘그린티’ 플레이버를 깊게 파고들어 다양하게 변주한 ‘그린티 오렌지 자스민’ ‘그린티 얼그레이’ 등의 플레이버를 만나볼 수 있다. 동물·과일·캐릭터 등을 달걀 모양의 케이크로 형상화해 케이크의 무궁무진한 변신을 담은 워크샵 매장만의 시그니처 ‘에그 케이크’ 라인업도 최초로 공개한다.

한편 워크샵 매장은 3가지 콘셉트의 공간으로 구분해 브랜드 체험을 강화했다. ^워크샵에서만 만날 수 있는 플레이버를 포함해 베스트셀러 플레이버 등 총 48종의 플레이버가 풍부한 스토리와 함께 준비된 ‘스토리 존’ ^매장에서 셰프가 직접 만든 프리미엄 아이스크림 케이크를 선보이는 ‘케이크 존’ ^이탈리안 정통 스타일의 젤라또 12종과 나만의 토핑을 조합해 즉석에서 즐길 수 있는 젤라또 라이브 스테이션이 마련돼 있는 ‘버라이어티 존’ 등이다.

배스킨라빈스 관계자는 “워크샵은 인공지능(AI)과 빅데이터 분석 등 차세대 기술을 접목한 혁신적인 신제품을 가장 먼저 선보여 소비자 반응을 확인하고 배스킨라빈스의 미래를 제시하는 R&D센터 기능을 담당할 것”이라며 “워크샵 매장에서 아이스크림을 매개로 소비자들에게 보다 전문적이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