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삼성화재배 AI와 함께하는 바둑 해설] 진정한 급소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7면

〈본선 16강전〉 ○ 탄샤오 9단 ● 박정환 9단

장면 7

장면 7

장면⑦=중반의 험로에서 흑과 백이 몸을 비비며 격돌하고 있다.

전투의 첫 번째 과제는 생존, 두 번째 과제는 대세. 전투의 승자가 되려면 죽지 말고 살아남되 대세를 움켜쥐어야 한다.

흑1의 꼬부림은 당연한 진출이다. 백도 당장 흑을 어찌할 수 없다고 보고 2로 비스듬히 벗어났는데 AI는 이수가 좋은 기회를 놓쳤다고 한다. 흑3으로 따낸 수도 비슷한 질책을 들었다. 흑3은 A의 탈출과 B로 잡는 수를 보고 있다. 그러나 핵심이 빗나갔다. 흑백 쌍방이 진정한 급소를 놓치고 있다.

AI의 대세관

AI의 대세관

◆AI의 대세관=AI는 백1 젖힘이 급소라고 한다. 흑2로 달아나면 백3으로 끼워 중앙을 두텁게 하고 몇 점은 버린다. AI의 저 유명한 사석전법이다. 그다음 백9로 좌변의 요소를 차지하면 백은 일거에 대세를 만회할 수 있다.

실전 진행

실전 진행

◆실전 진행=AI의 눈으로 본다면 실전은 아주 이상하게 전개되고 있다. 전술한 대로 A의 자리는 쌍방의 급소에 해당한다. 흑이 이곳을 차지하면 7집 우세, 승률은 92%로 올라간다. 하지만 두 사람은 무엇에 홀린 듯 패싸움에 몰입하고 있다.

박치문 바둑칼럼니스트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