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로 ‘학전’ 33년 만에 문닫는다…김민기 “모두 다 감사”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0면

김민기

김민기

대학로 소극장 ‘학전’이 다음 달 15일 33년의 역사를 뒤로하고 결국 문을 닫는다. 22일 학전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학전 블루 소극장이 2024년 3월 15일 문을 닫는다”며 “(문체부 산하)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어린이와 청소년, 신진음악인을 위한 김민기(사진) 대표의 뜻을 잇되, 학전의 명칭을 사용하지 않는 독자적인 공간으로 운영해 나가길 바란다”고 밝혔다. 현재 암 투병 중인 김민기 학전 대표는 “모두 다 그저 감사하다, 고맙습니다”는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1991년 김 대표가 서울 혜화동 대학로에 세운 학전은 33년 동안 총 359개 작품을 기획·제작하며 대중음악·연극·영화계를 아우르는 인재를 배출했다. ‘김광석 콘서트’, ‘노영심의 작은 음악회’ 등 대학로에 라이브 콘서트 문화를 조성했고, 1994년 초연한 최초의 라이브 뮤지컬 ‘지하철 1호선’, 어린이극 ‘고추장 떡볶이’ 등 대표적인 무대를 올렸다.

지난해 10월 경영난과 김 대표의 암투병 소식으로 폐관 계획을 알렸다. 이에 지난해 12월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학전을 재정비해 역사성과 정체성을 계승하는 공간으로 운영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지만, 결국 학전 측은 폐관을 택했다.

마지막 공연인 ‘학전, 어게인 콘서트’를 기획 중인 가수 박학기는 “김민기 대표가 가장 중시한 것은 학전의 정신과 콘텐트를 유지하는 것인데, 관리 주체가 바뀌면 이러한 부분들이 현실적으로 어렵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있었다”고 말했다. “공간은 문예위(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이어갈 수 있지만, 학전의 이름으로는 3월 15일을 끝으로 아름답게 마무리하고 싶다는 결단이 있었고 이를 따르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학전이 주최하는 마지막 공연은 오는 24일 종연하는 어린이극 ‘고추장 떡볶이’와 학전과 연을 맺었던 가수 및 배우 33팀이 마련한 ‘학전, 어게인 콘서트(2월 28일~3월 14일)’가 될 예정이다. 특히 다음 달 14일 폐관 전날 진행 예정인 ‘학전 어게인 콘서트’는 김민기 트리뷰트(헌정) 공연으로 채워질 계획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