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야권 위성정당 종북 논란…여당 “민주당이 배지 교두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4면

4·10 총선을 앞두고 마지막으로 열린 22일 국회 대정부 질문(비경제 분야)에서 여당은 ‘종북세력 국회 입성’, 야당은 ‘김건희 리스크’를 파고들었다.

국민의힘은 더불어민주당의 범야권 비례대표 위성정당에 친미·반북 성향의 진보당이 합류한 것에 대해 ‘종북화’라며 날을 세웠다. 진보당은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으로 강제 해산된 통합진보당(통진당)의 후신이다. 김병욱 의원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악용해 골수 종북 좌파 세력이 본회의장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종북 좌파 세력과 음모론자의 국회 진출 숙주이자 교두보가 되고 있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그러면서 정부가 추진 중인 의대 정원에 힘을 실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의사들의 집단행동에 대해 “공공의료기관이 총력전을 하고 있다. 의사들을 빨리 설득해 복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관련기사

민주당은 통장 잔고 증명서를 위조 행사한 혐의로 지난해 7월 법정구속 된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씨 관련 의혹을 따져 물었다. 박성재 법무부 장관은 ‘최씨의 3·1절 가석방을 검토했느냐’는 송갑석 의원의 질의에 “심사 결과에 포함 안 됐다”고 답했다. 송 의원은 또 대통령실의 독일·덴마크 순방 연기 결정과 관련해 “대통령 배우자 때문에 나흘 전 취소됐다는 설까지 나돌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홍균 외교부 1차관은 “국내 사정을 검토해 순방을 연기할 수밖에 없었다는 설명을 했고 상대국도 이해했다”고 했다.

대통령실 경호도 도마 위에 올랐다. 이인영 의원은 “국회의원, KAIST 졸업생, 의사들의 입을 줄줄이 틀어막았다”고 했다. 한 총리는 “국가 원수를 경호하는 기본 규칙에 따른 행위로, 불가피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