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상헌, 울산 진보당 단일후보 결정에 "재검토 필요"…무소속 출마 시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재선인 이상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울산 북구)이 22일 현 지역구를 진보당 단일 후보로 결정한 데 대해 "재검토가 필요하다"고 반발했다. 재검토가 불가할 경우 탈당 후 무소속 출마를 시사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울산 북구 후보 무공천 관련 항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이 22일 국회에서 울산 북구 후보 무공천 관련 항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개혁진보연합 이름으로 포장된 정치적 야합이라는 폭거를 통해 울산 민주당의 자존심이 송두리째 짓밟히고 있다"며 이같이 비판했다.

지난 21일 민주당은 진보당과 통합비례정당인 ‘민주개혁진보연합’ 구성 논의에서 울산 북구 지역구 후보로 윤종오 전 진보당 의원을 단일화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이 의원은 "연동형 비례대표제와 같은 제도적 논의는 본래 숭고한 목적을 가지고 시작됐다"며 "(울산 북구) 단일화 합의는 그 취지를 벗어나 민생과 정책을 대변하기보다 정치적 거래와 지역구 나눠 먹기에 초점을 맞췄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난 20대 총선에서 대한민국 민주진영의 승리를 위해 윤종오 후보에게 조건 없는 양보를 했다"며 "그런데 이번 총선에서 또 윤종오 후보가 몰염치한 요구를 하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오로지 자신의 당선만을 위한 야합을 주도한 진보당 윤 후보에게 책임감을 가지고 울산을 위한 조건 없는 양보를 요구한다"며 "지역구 나눠 먹기와 같은 취지에 어긋난 야합이 이뤄진 것은 근본적으로 재검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주개혁진보연합과 이뤄진 이번 합의가 재검토되지 않는다면 울산 민주당 동지들과 함께 (선거에) 출마할 준비가 돼 있다"며 "울산의 미래와 민주주의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모든 이들의 결단"이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기자회견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탈당' 가능성에 대해선 "울산 당원과 의논 후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관련 홍익표 민주당 원내대표로부터 만류 전화를 받았다면서 "저는 30년 동안 민주당 소속이었다. 저 혼자 하는 게 아니고 당원과 함께하겠다. 의논해서 결정되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