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레이, 부산항만공사 로테르담 물류센터 유럽 물류거점 선정

중앙일보

입력

로테르담 태양광

로테르담 태양광

글로벌 디지털 덴탈 솔루션 기업인 주식회사 레이(이상철 대표)는 2024 사업 확대 전략의 일환으로, 부산항만공사 로테르담 물류센터를 유럽 및 CIS 지역 물류 거점으로 선정, 본격 활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레이는 2004년 설립 후 치과용 의료기기 장비 및 소프트웨어 개발 판매를 주요사업으로 하여 디지털 덴티스트리 분야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기업이다. 디지털 기술을 통해 치아 진단, 치료 및 임플란트 등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며 해당 분야에서 선도적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2019년 코스닥 상장 후 신규 장비 및 소프트웨어 개발 등 글로벌 사업도 적극 확대하여 현재 글로벌 12개국에 14개의 법인을 운영 중이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위치한 유럽법인은 유럽 전지역과 중동지역 수출 판매를 담당하고 있으며 2023년부터 부산항만공사(BPA)가 운영중인 네덜란드 로테르담 물류센터를 이용해왔다.

이후 BPA가 제공하는 안정적인 물류서비스 및 전문적이고 신속한 고객 대응 경험 등을 바탕으로 2024년 1월부터는 5년간 장기계약 체결을 통해 BPA 로테르담 물류센터를 ㈜레이의 유럽물류거점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장기계약 체결은 BPA에서 제공하는 무료 통관 컨설팅 및 안정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물류서비스 제공이 결정에 큰 영향을 미쳤다. BPA에서는 한국에서 유럽으로 수입되는 화물의 통관, 부가세, 입출고 운송 서비스까지 종합 물류 솔루션을 제공했으며 특히 네덜란드 및 유럽에 별도 법인을 운영하지 않고도 GFR 등 네덜란드의 부가세 이연 제도를 활용한 통관 방식을 알려주어 유럽 내 수입 절차 간소화 및 물류 효율화에 크게 도움이 됐다.

레이유럽 이용규 법인장은 “BPA와의 협력은 ㈜레이의 매출 향상 및 글로벌 물류 네트워크 확장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며, BPA의 해외 물류 플랫폼 사업이 앞으로 더욱 확대되어, 우리 중소 중견 기업들의 해외 진출 및 성장에 도움이 되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