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손흥민-이강인 화해에…축협 "우승한 것처럼 흥분되고 기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손흥민과 이강인. 뉴스1

손흥민과 이강인. 뉴스1

대한축구협회는 몸싸움을 벌이며 강하게 충돌했던 축구국가대표팀 주축 선수 손흥민과 이강인이 극적으로 화해한 데 대해 "우승한 것처럼 기쁘다"는 반응을 보였다.

정해성 축구협회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은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소식을 듣고 우승을 한 것처럼 마음이 상당히 흥분되고 기뻤다"고 말했다.

오는 3월 A매치 기간에 두 선수가 태극마크를 달고 뛸 수 있는지에 대해선 "두 선수를 뽑고 안 뽑고는 지금부터 상황을 보고 새로운 감독이 선임됐을 때 논의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대표팀은 3월 A매치 기간(18∼26일) 태국과의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3, 4차전을 앞두고 있다.

앞서 두 선수의 충돌로 인한 대표팀 내분이 뜨거운 논란이 되자 축구협회는 두 선수에 대한 징계 절차는 밟지 않는다면서도 가능한 징계 형태로 대표팀에 소집하지 않는 방안을 언급한 바 있다.

정몽규 축구협회장은 지난 16일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 경질 발표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언론도 팬들도 도와주셔야 한다. 다들 젊은 사람들이다"라면서 "징계 사유 조항을 살펴봤다. (대표팀) 소집을 안 하는 징계밖에 없다는 생각이다. 추후 대표팀 감독이 선임되면 방안을 논의해야 할 거라 본다"고 답했다.

축구협회는 선수 선발 권한이 감독에게 있는 만큼 3월 A매치에서 대표팀을 지휘할 새 사령탑과 논의해 징계 여부 등을 최종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