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주가' 성시경 일냈다…"한국엔 없어" 자신한 막걸리, 무슨맛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가수 성시경이 출시하는 막걸리 '경탁주 12도'. 사진 성시경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성시경이 출시하는 막걸리 '경탁주 12도'. 사진 성시경 인스타그램 캡처

그동안 유튜브 콘텐트를 통해 막걸리 출시를 예고했던 가수 성시경이 22일 첫 제품을 내놓는다.

21일 소속사 에스케이재원에 따르면 성시경은 자신의 이름을 딴 주류 브랜드 '경'을 내놓고, 22일 막걸리 '경탁주 12도'를 첫 제품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시경이 애주가의 마음을 담아 개발한 첫 제품"이라며 "보다 많은 사람이 함께 공감하기를 바라는 마음에 자신의 이름 한 자를 따 브랜드 이름을 지었다"고 설명했다.

'경탁주 12도'는 쌀, 국, 효모, 산도조절제를 사용해 빚은 전통주다. 쌀 함유량이 46% 이상으로 쌀 본연의 맛에 집중했다. 특히 기존 탁주들과 달리 물에 거의 희석하지 않아 묵직하고 탄산이 없는 고도수 막걸리다.

소속사는 "성시경이 제품 구상부터 개발, 출시까지 오랜 시간 공을 들였다"고 전했다.

막걸리 출시 전 지인들에게 선물한 테스트용 막걸리. 방송인 유세윤은 자신의 SNS에 해당 사진을 올리며 "좀 진한 발라드 맛"이라고 평가했다. 사진 유세윤 인스타그램 캡처

막걸리 출시 전 지인들에게 선물한 테스트용 막걸리. 방송인 유세윤은 자신의 SNS에 해당 사진을 올리며 "좀 진한 발라드 맛"이라고 평가했다. 사진 유세윤 인스타그램 캡처

성시경은 그간 '먹을텐데', '레시피', '만날텐데' 등 유튜브 콘텐트를 통해 직접 요리하거나 검증된 맛집을 찾아가며 애주가이자 미식가로서의 면모를 보였다.

그는 지난해 9월 '만날텐데' 배우 하정우 편에서 "내년에 내 이름을 건 술을 출시할 것"이라며 "첨가제(인공감미료)가 들어있지 않고, 쌀과 누룩, 물로 만들었다"고 공개한 바 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에는 없는 맛"이라고 제품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당시 막걸리를 맛 본 하정우는 "이거는 무조건 출시해야 한다. 막걸리를 제대로 먹을 거면 이걸 먹어야 한다"고 말했다.

출시에 앞서 성시경은 지인들에게 테스트용 막걸리를 선물하기도 했다.

방송인 유세윤은 "좀 진한 발라드 맛"이라고 평가했으며, 가수 규현은 "막걸리 특유의 텁텁함에 청량한 느낌과 달달함이 있다. 여성들이 좋아할 맛"이라고 했다. 방송인 하하는 막걸리를 개발한 성시경을 향해 "큰일 내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