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0%이자 주고 환전 무료…더 과감해진 ‘인뱅 메기’, 은행들 참 난감하겠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1면

인터넷전문은행

인터넷전문은행

인터넷전문은행(인뱅)들 잇단 파격적인 상품과 서비스 출시로 보수적인 금융권 영업 관행을 바꿔놓고 있다.

21일 케이뱅크는 연 10% 금리(월 한도 30만원)를 주는 적금 특판 상품을 최근 재출시했다. 지난 1일 1만 계좌 한정으로 출시한 상품이 하루 만에 완판되자, 이번에는 3만 계좌로 규모를 3배 늘렸다. 신규가입 외엔 추가 조건도 없다. 이 같은 고금리 적금 상품은 저축은행 같은 제2금융권에서는 고객 유치를 위해 특판 형식으로 종종 나온다. 하지만 최근 시중은행 예·적금 금리가 2~3%대까지 하락한 상황에서 제1금융권에서 이런 상품을 출시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달 케이뱅크는 업계 최초로 ‘통장 묶기 즉시해제 제도’를 도입했다. 통장 묶기란 다른 사람 계좌에 돈을 송금한 뒤 보이스피싱을 당했다며 해당 통장을 지급정지 시키는 신종 범죄다. 케이뱅크는 영상통화·인공지능(AI)·빅데이터를 활용해 통상 2개월이 걸리는 지급정지 해제 시간을 1시간으로 단축했다.

토스뱅크는 지난 18일 금융사 최초로 환전 시 수수료를 받지 않는 ‘환전수수료 제로’ 상품 출시했다. 3주 만에 60만좌를 넘길 정도로 흥행에 성공하자, 5대 은행(KB국민·신한·하나·우리·NH농협)도 비슷하게 수수료를 없애거나 줄인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시중은행보다 자금과 영업력이 달리는 인뱅은 출범 당시부터 파격적인 서비스를 통해 고객 모집에 안간힘을 썼다. 석병훈 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는 “출혈을 각오한 인뱅의 파격적 상품과 서비스가 시중은행의 독과점적 영업 관행을 깨뜨리고 있다”고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