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대구한의대, 영덕군과 전통의학 실크로드 개척

중앙일보

입력

정책토론 중인 변창훈 총장과 김광열 영덕군수

정책토론 중인 변창훈 총장과 김광열 영덕군수

대구한의대학교(총장 변창훈)과 영덕군(군수 김광열)은 2월 20일 대학 본관 2층 대회의실에서‘중앙아시아 전통의학 실크로드 개척 프로젝트’추진을 위한 제2차 정책협의회를 개최하였다.

본 회의를 통해 대구한의대학교가 우즈베키스탄과 몽골 정부 및 대학과 진행해온 경과를 공유하고, 이에 대한 대구한의대학교와 영덕군의 정책추진 방향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었다. 이와 더불어 2월 26일로 예정된 몽골 모노스 그룹 방문과 관련하여 대학과 지자체의 공동 추진전략에 대해 논의하였다. 모노스 그룹은 경상북도지사를 방문하고, 이 자리를 통해 ‘경상북도-영덕군-대구한의대학교-모노스 그룹’간 전통의학 실크로드 개척을 위한 협력에 대한 실질적인 협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경상북도와 영덕군이 추진하고 있는‘이웃사촌마을사업, K-U City 사업’등과 연계한 중앙아시아 실크로드 개척 프로젝트의 세부 실행방안을 위한 정책토론을 진행했다.

김광열 영덕군수는 ‘현재 대학과 영덕군 간 추진되고 있는 다양한 정책현안을 보다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서는, 대학의 연구 및 교육기능이 지역에 필요하다’고 요청하였고, 변창훈 총장은 이에 대해 ‘현재 대학이 영덕군으로부터 위탁받아 운영하고 있는 영덕로하스수산식품지원센터를 포함하여, 조속한 시일 내에 영덕군에 대구한의대학교 캠퍼스가 개소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라고 답하였다.

대구한의대학교는 이를 통해 ‘영덕군 해양웰니스 캠퍼스’를 조성하고, 수산가공식품, 관광, 스마트 에듀팜 분야의 인력을 지역에서 양성함으로써, 지역 기업에 취업 또는 창업을 통한 정주인구 확대를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변창훈 총장은 “지방대학과 지자체는 학령인구 감소와 인구절벽이라는 공동의 문제를 가지고 있다.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하여 대학의 연구, 교육 및 글로벌 네트워크 역량과 지자체의 행정력을 더해서 이러한 문제를 해결해 나가는 모범사례를 만들어보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