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지하철역 이름이 '역'?…北, 평양 지하철 '통일역'서 '통일' 삭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주북 러시아 대사관은 20일 페이스북에 ″대사관 성원들이 평양지하철도를 참관했다″며 평양 지하철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주북 러시아 대사관은 20일 페이스북에 ″대사관 성원들이 평양지하철도를 참관했다″며 평양 지하철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페이스북 캡처

북한이 평양 지하철 역명인 ‘통일역’에서 ‘통일’을 삭제하면서 지하철노선도에 ‘역’으로만 표기한 것으로 확인됐다.

20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주북 러시아대사관은 “대사관 성원들이 평양지하철도를 참관했다”며 지하철과 역사 내부를 촬영한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게시물에서 대사관 측은 “지하 전동차는 현대적이었다. 깨끗한 열차들에는 TV들과 다음 역을 통보하고 열차 조정을 보여주는 화면들이 걸려있었다”며 노선도 사진도 함께 게시했다.

사진 속 노선도에서 승리역과 개선역 사이에 있는 ‘통일역’은 ‘통일’ 글자가 빠져 ‘역’으로만 표시됐다.

교도통신은 이같은 변화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국과의 평화통일을 포기하고 정책 전환을 표명한 것과 관련된 조치라고 보도했다. 이어 “이런 움직임은 한국 대상 선전 웹사이트와 국가 가사 변경 등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달 15일 최고인민회의 연설에서 한국을 평화통일 대상이 아니라 적대국으로 간주하는 정책으로 전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북한은 남북대화와 협상·협력을 위해 존재했던 조국평화통일위원회와 민족경제협력국, 금강산국제관광국을 폐지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이 당시 “수도 평양의 남쪽 관문에 꼴불견으로 서 있다”고 언급한 조국통일 3대헌장 기념탑도 철거했다. 국가(國歌)인 ‘애국가’의 가사를 일부 변경하면서 한반도 전체를 뜻하는 ‘삼천리’ 단어를 ‘이 세상’으로 변경하기도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