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또 '비명'횡사...윤영찬도 "하위 10% 통보, 이재명 사당화 완성이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비명(非이재명)계로 알려진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당 공천관리위원회로부터 하위 10%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하위 10% 이하 의원에게는 경선 득표의 30%를 감산하게 된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연합뉴스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 연합뉴스

윤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하위 10%라는 공관위 결정은 받아들이기 어렵다"며 "지난 대선 제 지역구 성남 중원이 호남을 제외하고 전국 최고의 이재명 후보 득표율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4년동안 누구보다 성실하게 의정활동에 임했다"며 "중앙당 당무감사와 의원평가에 항목들은 모두 초과달성 했다"며 "하위통보를 받은 지금 오히려 후련하고 당당하다"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1년 전에는 현근택 변호사가 중원구에 왔고, 최근에는 이수진 의원이 출마를 선언했다"며 "이제는 여성 신인 이중 가산점을 받을 후보를 내세울지 모른다는 루머도 돈다"고 했다.

또 "조사 주체도 알 수 없는 특정인 배제 여론조사가 소위 '비명계' 지역구만을 대상으로 이뤄지고, 공관위가 아닌 당대표 측근들끼리 밀실에서 중요 사안을 결정한다는 괴담이 여의도에 파다하다"며 "하위 10%와 20%에 친문, 비명계 의원들이 무더기로 포함된 이번 하위 통보 결과는 그러한 괴담들을 사실로 확인시켜주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비명계 공천학살과 특정인 찍어내기 공천은 표적이 된 당사자에게만 악영향을 주는 것이 아니라 모든 민주당 구성원들에게 총선패배의 그림자가 드리워질 것"이라며 "지금 일어나는 밀실, 사천, 저격 공천과 배제의 정치는 민주당을 근본적으로 파괴하는 것이며 저 윤석열정권에게 총선승리를 헌납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총선에 임하는 민주당의 목표는 무엇인가. 윤석열 정권에 대한 심판이냐, 아니면 이 대표 개인 사당화의 완성인가"라고 따져 물으며 "저를 표적으로 한 끊임없는 불온한 시도를 꺾고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윤 의원은 대표적인 이낙연 새로운미래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며, 김종민·이원욱·조응천 의원과 함께 민주당 내 비명 모임 '원칙과 상식'에 소속돼 활동했다. 다만 김종민·이원욱·조응천 의원과 달리 민주당을 탈당하지 않고 잔류한 바 있다.

총선을 50일 가량 앞두고 민주당 현역 의원 하위 20% 대상자에 비명계가 다수 포함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친명·비명 간 갈등이 증폭되는 양상이다. 박용진 의원은 이날 "의정활동 평가에서 하위 10%에 포함됐음을 통보받았다"면서 재심을 신청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9일엔 4선의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하위 20%에 속했다는 사실을 통보받고 모멸감을 느꼈다"며 탈당을 선언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