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전도연, 27년만에 연극무대 선다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6면

배우 전도연이 연극 ‘벚꽃동산’ 무대에 선다. 1997년 ‘리타 길들이기’ 이후 27년만이다. 사진은 영화 ‘길복순’의 한 장면. [사진 넷플릭스]

배우 전도연이 연극 ‘벚꽃동산’ 무대에 선다. 1997년 ‘리타 길들이기’ 이후 27년만이다. 사진은 영화 ‘길복순’의 한 장면. [사진 넷플릭스]

‘칸의 여왕’ 배우 전도연(51)이 세계적 연출가 사이먼 스톤의 새 연극 ‘벚꽃동산’으로 27년 만에 연극 무대에 오른다.

6월 4일부터 7월 7일까지 서울 강서구 마곡 LG아트센터에서 공연한다. 전도연이 연극 무대에 오르는 건 ‘리타 길들이기’(1997)에 이어 두 번째다. 연기 경력 32년간 50편 가까운 영화·드라마에 출연하며 한국 최초로 칸 국제영화제 배우상(‘밀양’)을 차지한 전도연이지만, 공연 출연은 창작가무극 ‘눈물의 여왕’(1998)이 마지막이었다.

‘벚꽃동산’은 LG아트센터가 스톤과 손잡고 2020년부터 기획·제작한 대작이다. 19세기 러시아 배경의 안톤 체호프 동명 희곡을 서울 배경으로 옮겨와 한국말로 공연한다. 원작의 벚나무 동산의 주인이자 몰락 귀족 라네프스카야 부인과 주변 인물들을, 수십 년 만에 한국에 돌아와 몰라보게 변한 도시 풍경과 맞닥뜨린 사람들로 변주했다.

한국 영화와 책을 200편 넘게 섭렵한 스톤은 주연 전도연을 비롯해 나머지 배역도 평소 눈여겨본 배우들을 캐스팅했다. 최근 LG아트센터가 공개한 인터뷰 영상에서 그는 “한국 배우들은 희·비극을 넘나드는 특별한 매력을 지녔다. 미래가 어떻게 흘러갈지 치열하게 고민하는 한국과 서울의 모습이 (원작 속) 1905년 러시아혁명 시대와 비슷하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영화 데뷔작 ‘접속’(1997) 성공 이후 무대라는 의외의 행보를 택했던 전도연은 넷플릭스 영화 ‘길복순’, 드라마 ‘일타스캔들’(tvN) 등 제2의 전성기를 맞은 데 이어 다시 무대로 향하게 됐다.

배우에게 무대는 연기력을 검증하는 시험대이자, 라이브 공연의 현장감을 만끽할 기회다. ‘파우스트’의 박해수, ‘나무 위의 군대’의 손석구, ‘리차드3세’의 황정민 등이 연극 무대를 놓지 않는 이유이기도 하다. 지난해 ‘파우스트’ ‘나무 위의 군대’ ‘렛미플라이’는 연일 매진 사례였다.

조정석(左), 유연석(右)

조정석(左), 유연석(右)

뮤지컬 기획·제작사 EMK뮤지컬컴퍼니 엄홍현 대표는 “티켓 값이 비싸지면서 스타 출연작에 대한 관객 쏠림 현상은 더욱 심해졌다”고 말했다. 실력 있는 뮤지컬 배우들도 극소수 톱스타를 제외하면 영화·드라마 진출 여부에 따라 관객 동원력이 크게 달라진다는 것이다.

올해도 무대는 더욱 화려해질 전망이다. 지난 13일 서울 대학로 링크아트센터에서 개막한 연극 ‘아트’에선 드라마·뮤지컬을 넘나든 배우 엄기준, 연극에 처음 도전한 배우 성훈 등이 주연을 맡았다. 영화감독 겸 배우로 활동해온 방은진도 17일 LG아트센터에서 개막한 연극 ‘비Bea’로 오랜만에 무대 복귀했다. 드라마 ‘슬기로운 의사생활’(tvN) 동료 조정석·유연석도 각각 8년, 7년 만에 뮤지컬 ‘헤드윅’ 주연으로 돌아온다. ‘헤드윅’은 다음 달 22일부터 서울 샤롯데시어터에서 공연한다.

그러나 스타 출연작은 흥행하고, 스타가 없으면 공연장이 텅 비는 부익부 빈익빈 현상이 심화하는 데 대한 우려도 나온다. 공연 관계자는 “스타 출연 공연만 주목받다 보면 전체 공연 시장 관객 수가 줄어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