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김영주 탈당 뒤…이재명 측 "日여행 편히 다녀오시라" 글 논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더불어민주당 소속의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이 19일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 사당(私黨)으로 전락했다”며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김영주 국회부의장이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탈당 기자회견을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김 부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민주당이 저에게 의정활동 하위 20%를 통보했다”며 “영등포 주민을 대표하는 국회의원으로서 모멸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4선 중진인 김 부의장은 “저는 지난 4년간 한 해도 빠짐없이 시민단체, 언론으로부터 우수 국회의원으로 선정될 만큼 성실한 의정활동으로 평가받아 왔다. 그런데 대체 어떤 근거로 하위에 평가됐는지 정량평가, 정성평가 점수를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당은 당헌ㆍ당규에 따라 선출직공직자평가 하위 20%에 해당되는 현역 의원들에게 총선 경선 과정에서 최대 30%의 감산을 적용한다. 당에선 “만약 상대 후보가 정치신인ㆍ청년 등의 사유로 가산점을 받을 경우 30% 감산은 사실상 컷오프(경선 배제)나 마찬가지”란 시각이 지배적이다. 당에 따르면 임혁백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오전부터 하위 20% 의원에게 관련 사항을 개별 통보하고 있다고 한다.

김 부의장은 “저를 ‘반(反)이재명’으로 낙인찍어서 공천에서 떨어뜨리기 위한 명분으로 평가점수가 만들어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저에 대한 하위 20% 통보는 민주당이 이재명 대표의 사당으로 전락했다고 볼 수 있는 가장 적나라하고 상징적인 사례”라며 “그동안 이를 바로잡지 못하고 지금의 상황까지 오게 된 것을 반성한다. 민주당이 잘되기를 바라지만 이재명을 지키지는 않겠다”고 말했다. 질의응답에선 “이후 일정에 대해서는 아무것도 생각한 게 없다”고 했다.

김 부의장은 문재인 정부에서 초대 고용노동부 장관을 지낸 친문(親文)계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와 가까워 정세균계로도 분류된다. 앞서 임 위원장은 지난 6일 “윤석열 검찰정권 탄생에 원인을 제공한 분들은 책임있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했는데, “문재인 정부 출신 인사의 2선 후퇴를 요구한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김 부의장은 이날 문재인 정부 장관을 역임한 사실이 하위 20% 통보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그런 요인이 작용했다고 본다”고 답했다.

당내에선 “친문ㆍ비명계 학살이 본격화할 것”이란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임 위원장이 하위 20% 통보에 착수한 사실이 알려진 후 당 관계자들 사이에선 비명계 의원들이 다수 포함된 명단이 ‘지라시(정보지)’ 형태로 돌기도 했다. 한 비명계 중진 의원은 “김 부의장은 의정활동을 성실하게 잘 했는데도 하위 명단에 포함된 게 석연치 않다”고 말했고, 다른 비명계 의원도 “이 대표가 비명계를 쳐내고 자기 사람을 심으려고 ‘시스템 공천’이란 좋은 장치를 다 무시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비명계 대표주자인 홍영표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서 이 대표를 겨냥한 듯 “누가 민주당인가. 누가 민주당을 지켜왔나”라며 “원칙대로 공천과 경선이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이날 고위전략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김 부의장의 탈당에 대해 "선출직공직자평가는 철저히 비공개로, 독립적으로 진행됐다"며 "어떤 의도와 목적을 갖고 누구를 타깃으로 점수를 내리거나 올릴 수 있는 시스템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19일 오후 6시 9분 민주당 의원들이 모인 단체 대화방에서 오영환 의원은 ″이런 발언이 당대표 정무조정부실장이라는 직함을 달고 있는 우리 당 당직자이자 출마 희망자가 취할 수 있는 태도인가″라면서 김지호 당대표정무부실장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공유했다. 성지원 기자

19일 오후 6시 9분 민주당 의원들이 모인 단체 대화방에서 오영환 의원은 ″이런 발언이 당대표 정무조정부실장이라는 직함을 달고 있는 우리 당 당직자이자 출마 희망자가 취할 수 있는 태도인가″라면서 김지호 당대표정무부실장의 페이스북 게시글을 공유했다. 성지원 기자

한편 김지호 당대표 정무조정부실장(경기 분당갑 출마)이 페이스북에 “부디 앞으로는 마음 편하게 지인분들과 일본여행 다녀오시길 기원한다”는 게시글을 올려 논란이 됐다. 민주당이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를 문제삼았던 지난해 6월 김 부의장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휴대폰을 통해 지인과 일본 여행 일정을 논의했던 일을 거론하며 김 부의장을 비꼬아서다.

오영환 의원은 김 부실장의 게시글을 의원 단체 대화방에 올린 뒤 “이런 발언이 당대표 정무조정부실장이라는 직함을 달고 있는 우리 당 당직자이자 출마 희망자가 취할 수 있는 태도인가. 두 눈으로 보고서도 믿기지가 않는다”고 했다. 논란이 커지자 김 부실장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