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신리, 온라인 동영상 경연 플랫폼 '쇼플러스' 정식 경연 시작

중앙일보

입력

신리는 디지털 엔터테인먼트의 면모를 완전히 바꿀 수 있는 온라인 동영상 경연 플랫폼인 쇼플러스(이하 쇼플)에서 정식 경연을 시작한다고 19일 밝혔다.

쇼플은 동영상 경연 플랫폼으로, 음악, 댄스, 코미디, 상황극 등 다양한 장르의 경연을 24시간 365일 공개 진행하는 것을 목적으로 만들어진 서비스로, 재능 있는 크리에이터들에게 잘 알려져 있다. 자신의 창작품에 붙는 광고비나 기업의 협찬비는 그대로 본인이 가져가면서 추가적으로 우승상금도 노릴 수 있기 때문에 기존의 동영상 공유 사이트와는 차별점을 가진다. 우승에 따른 평판도 얻을 수 있으며, 전문적인 제작자로서 수주도 할 수 있게 된다.

쇼플은 크리에이터뿐만 아니라 단순 조회를 하는 사용자들도 우승상금을 배분 받을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우승할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창작품에 후원하여 그 작품이 우승하면 우승상금을 나눠 받을 수 있어, 사용자들로 하여금 더 많은 후원을 유도하는 순기능을 하고 결과적으로 상금의 규모를 대폭 키우게 되는 선순환으로 작용하고 있다.

신리 관계자는 “쇼플은 투명하고 공정한 온라인 경연을 통해 재능 있는 인재를 선발하게 됨으로써 디지털 엔터테인먼트 산업에서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삼일회계법인이 쇼플 사업의 기업가치를 산정하여 정식 보고서로 제출했으며, 신리는 삼일회계법인의 자문을 받아 투자유치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쇼플러스는 구글플레이나 애플스토어에서 ‘showplus’로 검색해 참고 가능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