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새마을금고에 부탄가스 30개 놓고 "다 죽이겠다" 협박한 50대

중앙일보

입력

서울 동대문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서울 동대문경찰서. 사진 연합뉴스TV

동네 금융기관에 부탄가스 30여개를 갖다 놓고 터뜨리겠다며 위협한 50대 남성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19일 서울 동대문경찰서에 따르면 50대 A씨는 지난 17일 오후 6시쯤 동대문구 한 새마을금고 안에 30개가 넘는 부탄가스를 갖다 놓은 뒤 "큰 사고를 칠 거다. 다 죽여버리겠다"며 112에 신고한 혐의(현주건조물방화예비)를 받는다.

주말이라 새마을금고 내에 직원이나 손님이 없어 별다른 인명 피해는 없었다. 다만 부탄가스가 일부 누출돼 경찰은 건물 전체에 환기 조치를 했다.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행범 체포하고 부탄가스 30여개와 휴대용 라이터 1개를 압수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새마을금고가 입주한 건물 소유주와 갈등이 있어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