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임신 16주 이후 낙태 금지 찬성에 바이든 "난 여성 보호"

중앙일보

입력

낙태에 대한 찬반이 미국 대선의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미국 공화당의 대선 후보로 확정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임신 16주 이후 낙태금지'에 찬성한 것으로 알려지자 조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이 이에 대해 공세를 펼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 AFP=연합뉴스

미국에서는 연방 차원에서 보장했던 낙태권이 2022년 일부 폐기되면서 선거 때마다 진영을 나누는 이슈가 되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자신의 측근 및 보좌진에게 임신 16주 이후 낙태 금지를 전국적으로 입법화하는 것에 대한 찬성 입장을 비공식적으로 표명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지난 16일 보도했다. 아직 트럼프 전 대통령은 낙태 금지를 옹호하는 입장이지만 전국적 낙태 금지 입법 문제에 대해서는 지금껏 구체적인 입장을 밝힌 바 없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신 16주 후 낙태 금지 찬성 입장 보도에 대해 대선 캠프를 통해 성명을 내고 "트럼프는 여러분의 권리를 박탈하기 위해 출마했으나 나는 여러분을 보호하기 위해 출마했다"고 말했다고 의회 전문매체 더힐, CNN 방송 등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그는 이어 "선택은 매우 간단하다. 나는 '로 대 웨이드' 판결을 복구할 것이고 그것을 다시 이 나라의 법으로 만들 것"이라면서 "트럼프는 낙태를 전국적으로 금지할 것이며 그것이 11월 대선에 걸린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 대 웨이드' 판결은 낙태권을 보장하는 내용의 판결이다.

그는 또 2016년 대선 때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낙태시 여성이 처벌받아야 한다고 했던 발언과 관련, "여성이 처벌받아야 한다고 말한 것은 트럼프 자신"이라면서 "여성을 처벌하는 일은 트럼프가 한 일"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캠프도 별도로 미국 언론과 콘퍼런스콜(전화 회의)을 진행하고 트럼프 전 대통령의 낙태 금지 입장을 비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