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바이든, 전기차 전환 늦춘다…대선 앞 ‘표심 달래기’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2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전기차 전환을 유도하기 위해 내세운 ‘차량 배기가스 배출 제한 기준’을 느슨하게 조정하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을 위해 전미자동차노조(UAW)의 지지를 구하는 상황에서 ‘표심 달래기’에 나섰다는 풀이가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소식통들을 인용해 “바이든 정부가 자동차 업계와 UAW의 요구대로 전기차 도입 속도를 늦추기로 했다”고 17일(현지시간) 전했다. 지난해 4월 미 환경보호청(EPA)은 2027년부터 2032년까지 차량 배기가스와 오염물질 배출 허용량을 대폭 줄이는 내용의 제한 기준 계획을 발표했었다. 계획 발표 당시 EPA는 “이 기준을 도입하면 현재 7.6%인 전기차 비중이 2032년에는 67%를 차지할 것”이라 내다봤다.

그러나 바이든 정부는 노조의 거센 반발에 전기차 도입 일정을 한 박자 늦추며 완화하기로 했다. 소식통들은 “2032년까지 67%라는 목표는 유지하되 2030년까진 배기가스 기준을 서서히 강화하고, 2030년 이후부터 그 기준을 대폭 끌어올려 전기차 판매를 급격히 늘리도록 계획을 수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올해 대선에서 승리한다면 전기차를 둘러싼 광기를 끝내버리겠다”고 말했다. NYT는 “(미국 자동차산업 메카 디트로이트가 있는) 미시간주(州)가 이번 대선의 중요 경합주라는 점을 고려해 전기차에 대한 노동자들의 불안감을 부추기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NYT는 “바이든 대통령이 기후변화에 대응하려고 배기가스 배출 기준을 강화했지만,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자동차 업계와 노동조합의 입장을 고려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