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제21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개막… 4일간의 열전 돌입

중앙일보

입력

장애인 겨울 스포츠 축제인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가 막을 올렸다.

제21회 전국장애인동계체전이 18일평창돔체육관에서 개회식을 시작으로 나흘 간의 열전에 돌입했다. 이번 대회는 총 7개 종목(알파인스키, 스노보드, 크로스컨트리스키, 바이애슬론, 아이스하키, 컬링, 쇼트트랙)에 1054명(선수 486명, 임원 및 관계자 568명)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정진완 회장은 개회식에서 "오는 3월 튀르키예 에르주룸에서 동계 데플림픽이, 강릉에서 휠체어컬링세계선수권이 열린다. 국가대표 선수들이 이번 대회를 통해 기량을 점검하고, 선수단 모두 원하는 목표와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응원하겠다"고 개회사를 전했다.

18일 평창돔체육관에서 열린 제21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장미란 차관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18일 평창돔체육관에서 열린 제21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개회식에서 장미란 차관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장미란 문화체육관광부 제2차관은 "올해 처음 대회에 참가하는 꿈나무 선수부터, 세계선수권과 데플림픽을 준비하는 국가대표까지, 선수 한 분 한 분의 열정과 노력이 열매 맺도록 앞으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장애인스포츠 권리를 더욱 철저히 보장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기념사를 했다.

아이스하키, 컬링, 스노보드 등은 원활한 경기운영을 위해 개회식 전 사전경기를 진행했다. 16일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선수촌에서 열린 여자 컬링 4인조DB(청각장애) 결승경기에서는 서울팀이 충북팀을 12-4로 누르고 금메달을 차지했다.

이로써 서울 여자 컬링팀은 17회, 20회 대회(18, 19회 대회는 미개최)에 이어 3연패를 달성했으다. 이어 에르주룸 동계데플림픽대회에도 참가해 두 대회 연속 메달에 도전한다. 김지수(27), 권예지(27), 박경란(25), 이수정(24), 오혜빈(24) 중 박경란을 제외한 네 명의 선수는 지난 2019년대회에서 대한민국 최초로 동메달을 획득한 바 있다.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선수촌에서 열린 제21회 장애인동계체전 여자 컬링 4인조DB(청각장애) 서울 팀. 가운데는 서원영 대한장애인컬링협회 부회장.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선수촌에서 열린 제21회 장애인동계체전 여자 컬링 4인조DB(청각장애) 서울 팀. 가운데는 서원영 대한장애인컬링협회 부회장.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에르주룸 동계데플림픽에 참가하는 스노보드 최용석 선수(44·서울)은 18일 휘닉스파크 경기장에서 열린 대회전 및 스노보드크로스 이벤트에서 2관왕을 달성했다.

장애인아이스하키 신예 김홍준(15·서울)은 17일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서울과 경기도의 경기에서 동계체전에 데뷔했다. 최연소 국가대표가 꿈인 김홍준의 서울은 경기도에게 1-3으로 졌다. 그러나 18일 경기에서는 이해만의 결승골에 힘입어 인천을 2-0으로 이겼다. 국가대표 선수들이 즐비한 우승후보 0순위인 강원은 전남을 10-0, 전북을 16-0으로 꺾고 2연승을 달렸다. 종합순위에서는 경기도와 서울이 18일까지 1, 2위에 올랐다.

18일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장애인아이스하키 서울-인천전에서 패스를 하는 서울 김홍준.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18일 의정부 실내빙상장에서 열린 장애인아이스하키 서울-인천전에서 패스를 하는 서울 김홍준. 사진 대한장애인체육회

19일에는 선수부 알파인스키, 바이애슬론, 아이스하키, 컬링 경기가 진행된다. 일정 및 결과는 대회 공식 홈페이지(http://winter.koreanpc.kr/21)에서 확인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