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 거부" 만장일치… 美와 대립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스라엘 정부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가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하는 데 반대한다는 입장을 공식적으로 채택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18일(현지시간) 일간 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스라엘 정부는 이날 각료회의를 열고 팔레스타인을 국가로 인정하는 일방적 조치를 거부한다는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제출한 이 결의문은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 주민의 영구 정착에 관한 국제사회의 강제적 권고를 즉각 거부한다. 이런 정착 문제는 당사자 간 조건 없는 직접 협상을 통해서만 가능하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또 "이스라엘은 앞으로도 지속해 일방적인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에 반대할 것이다. (작년) 10월 7일 학살 이후에 행해지는 국가 인정은 테러에 전례 없이 엄청나게 큰 상을 주는 것으로 미래 평화 협약을 가로막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네타냐후 총리는 앞서 결의문 초안을 제출하면서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을 이스라엘에 강제하려는 시도가 있다는 국제사회의 언급이 있었다. 이런 시도에 마침표를 찍기 위해 결의문을 제출했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은 이번 전쟁을 통해 이스라엘이 하마스를 제거한 뒤 팔레스타인과 각각 개별 독립 주권 국가로 공존해야 한다는 '두 국가 체재'를 지지하면서 국제사회에서 동조 세력을 규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과 미국의 아랍권 동맹이 팔레스타인 국가 인정을 위한 구체적인 시간표를 포함한 이스라엘-팔레스타인간 포괄적 평화협상 계획을 준비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