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의협 “정부, 의사 악마화로 마녀사냥…의료 대재앙 맞을 것”

중앙일보

입력

'빅5' 병원을 도화선으로 전공의들의 집단사직 확산이 예상되는 가운데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에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반대 팻말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빅5' 병원을 도화선으로 전공의들의 집단사직 확산이 예상되는 가운데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회관에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반대 팻말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는 18일 "정부가 의대생과 전공의들의 자유의사에 기반한 행동에 위헌적 프레임을 씌워 처벌하려 한다면 의료 대재앙을 맞이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한덕수 국무총리가 의사 집단행동 관련 대국민 담화 발표한 직후에 내놓은 성명에서다.

의협 비대위는 "총리의 대국민 담화문은 의사들의 자율적인 행동을 억압하고 처벌하기 위한 명분 쌓기에 불과하다"며 "한국 의료를 쿠바식 사회주의 의료 시스템으로 만들고, 의사를 악마화하면서 마녀사냥하는 정부의 행태가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고 유감을 표했다.

비대위는 또 "만약 정부가 국민과 환자들의 생명을 소중히 여기고 의료 시스템을 정상적인 방향으로 개혁하려는 의지가 있다면 지금이라도 의대 정원 증원과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를 폐기하고 의료계와 진정성 있는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 총리는 이날 오후 "필수·지역의료를 살리기 위한 의료개혁은 더 이상 늦출 수 없는 시대적 과제다. 의사 수가 확보되지 않는다면 의료개혁은 절대 성공할 수 없다"는 내용의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의사단체들은 잇따라 단체행동을 예고한 상태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19일까지 빅5 병원 전공의 전원이 사직서를 제출하고 20일 오전 6시 이후 근무를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16일 오후 6시 현재 총 23개 병원에서 전공의 715명이 사직서를 냈다.

의협 비대위는 전날 회의를 열어 전 회원 투표로 집단행동 시기를 결정하기로 했다. 25일 전국 대표자 비상회의를 개최해 전 회원이 참여하는 대규모 집회도 열기로 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