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결혼식 단돈 900만원에? 진짜 특별한 '스몰 웨딩' 이 곳 뜬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시 공공예식장에서 한 신혼부부가 한옥을 배경으로 예식을 진행 중이다. [사진 서울시]

서울시 공공예식장에서 한 신혼부부가 한옥을 배경으로 예식을 진행 중이다. [사진 서울시]

직장인 장모(35)씨는 지난해 6월 서울 성북구에 있는 한옥(예향재)에서 결혼했다. 배모(38)씨도 서울 강북구 북서울꿈의숲 내부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장씨와 배씨가 결혼한 장소는 모두 서울시가 공공예식장으로 개방하고 있는 공간이다.

배씨는 “맞춤 정장 같은 결혼식을 하고 싶었다"라며 “공공예식장 덕분에 틀에 박힌 듯한 예식 대신, 뮤지컬 배우인 신부와 친구들이 야외에서 마치 공연하듯이 결혼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서울시, 공공예식장 사업 확대

대관 가능한 서울시 공공예식장. 그래픽=김지윤 기자

대관 가능한 서울시 공공예식장. 그래픽=김지윤 기자

서울시가 주요 공공시설을 예식장으로 개방하는 ‘서울시 주요시설을 활용한 결혼식’ 사업을 확대한다. 이는 저출생 극복을 위한 ‘탄생 응원 서울 프로젝트’ 일환이다.

서울시가 지난해 12월 20~39세 미혼 청년 1000명을 대상으로 수요조사를 한 결과, 예비 신혼부부는 결혼식 장소로 한옥(52.8%)을 가장 선호했다. 공원(25.7%)·미술관(17.2%)·박물관(3.2%)에서 결혼하고 싶다는 응답자도 많았다.

서울시는 이런 조사 결과를 토대로 미술관·야외·한옥 등 총 28개 공공예식장을 마련했다. ▶선유도공원 ▶북서울미술관 ▶서울건축전시관 ▶세텍(SETEC) 등 지난해(24개소)보다 4개 늘었다.

서울시 공공예식장은 이용료도 싸다. 그간 공공예식장은 대관료는 저렴하지만, 예식장 설치·철거 비용이 별도로 발생하기 때문에 이것저것 따져보면 사실상 저렴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를 고려해 서울시는 올해 처음 ‘표준가격안’을 마련했다. 서울시 표준가격안에 따르면, 기획·진행비(100만원)·음향비(50만원)는 일반적인 예식장과 동일하다. 꽃장식은 150만원(조화)~350만원(생화) 선이고, 피로연 비용은 뷔페·도시락 등 선택 사양에 따라 1인당 5만~6만5000원 선이다.

서울 한강공원 광나무장미원에 설치된 공공예식장. [사진 서울시]

서울 한강공원 광나무장미원에 설치된 공공예식장. [사진 서울시]

만약 대관료가 무료인 공공예식장에서 꽃장식을 조화로 선택하는 ‘실속형’으로 예식을 올리면, 하객 100명 기준 예식비는 피로연 비용을 포함해 총 959만원이다. 이에 대해 박경길 서울시 가족정책팀장은 “하객 100명 기준으로 일반 예식장 평균 비용(1430만원·실내~2405만원·야외)보다 공공예식장이 471만~1446만원 싸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일반예식장은 하객 식비로 통상 200명 안팎의 최저 인원 보증제를 제시한다. 하객 100명을 기준으로 산출한 예상비용(1430만~2405만원)보다 실제로는 비용이 더 들 수밖에 없다. 소규모 하객이 참석하는 ‘작은 결혼식’을 선택하면 공공예식장이 훨씬 효율적일 수 있다는 의미다.

하객 100명 가정시 최저 959만원 

서울시 공공예식장 대여 사실을 알리는 포스터. [사진 서울시]

서울시 공공예식장 대여 사실을 알리는 포스터. [사진 서울시]

특색 있는 장소에서 전문 결혼업체 도움으로 스스로 예식을 기획하는 맞춤형 결혼식을 올릴 수 있다는 점도 공공예식장의 매력이다. 공원의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에코그린’, 예술 분야 재능기부와 연계한 ‘아트컬쳐’, 금요일 저녁 결혼식인 ‘별빛달빛’, 한옥을 배경으로 한 ‘전통혼례’ 등 다양한 형식의 결혼식을 지원한다.

시간에 쫓기지 않고 여유롭게 예식을 치르는 장점도 있다. 서울시 공공예식장은 토·일요일, 1일 2회 예식이 원칙이다. 하루에 두번만 예식을 하면 당일 결혼하는 부부가 예식 관련 용품을 공동구매하는 효과도 있다. 예컨대 북서울꿈의숲을 예식장으로 선택하면 커플당 300만원가량 절약할 수 있다.

서울시 공공예식장 안내문. [사진 서울시]

서울시 공공예식장 안내문. [사진 서울시]

이 밖에도 한국후지필름·바른손카드 등 민간기업은 서울시 공공예식장에서 결혼하는 커플에게 혜택을 준다. 한국후지필름은 포토키오스크·카메라·인화필름을 무료 제공하고 앨범·액자 등 후지필름 인화 상품 할인권을 제공한다. 바른손카드는 청첩장과 식전영상 제작 할인권을 준다.

서울시는 오는 20일부터 2025년도 결혼식 신청자를 모집한다. 예비부부 중 한 사람이 서울시에 거주하거나 생활권자라면 신청할 수 있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코로나19 이후 예식장 예약난과 고물가로 결혼식 비용이 상승하면서 어려움을 겪는 예비부부를 위해 선호도 높은 시설을 결혼식장으로 개방했다”며 “특색 있는 장소에서 개성 있는 결혼식을 원하는 예비부부에게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