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술 터지도록 연구했다"…김학민 KB손보 대행, 첫승리 도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남자배구 KB손해보험 김학민 감독대행. 사진 한국배구연맹

남자배구 KB손해보험 김학민 감독대행. 사진 한국배구연맹

김학민 KB손해보험 감독대행이 첫 승리에 도전한다. 잠까지 아껴가며 상대 영상을 연구한 그의 얼굴엔 고민이 가득했다.

KB손해보험은 후인정 감독이 물러나고 김학민 코치가 대행을 맡아 이끌고 있다. 지난 15일 치른 현대캐피탈과의 경기에선 세트 스코어 2-1로 앞서다 역전패했다. 김학민 대행은 "정신도 없었고, 선수들이 약속한 부분을 잘 지켜줘서 고맙다고 했다. 선수들이 아쉬워하다 보니까 다운될까 걱정했다. 칭찬을 많이 해줬다. 자신감을 찾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했다.

김 대행은 "경기 때나 훈련 때다 피드백을 주면 좋다고 이야기했다. 선수 개개인에게 한 마디라도 분위기 좋게 한 마디를 더 하더라고 장난을 치면서 대화를 나눴다"며 "많은 요구를 하지는 않는다. 그래서 선수들도 이해를 하고 있다. 경기력에 잘 나와준다면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사흘 만에 치르는 이번 경기에선 홈 팬들 앞에서 치른다. 사실상 창단 첫 최하위가 결정됐지만, KB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할 생각이다. 김학민 대행은 "블로킹에서 약점이 있는데, 타이밍을 강조했다. 지난 경기도 그 부분은 잘 했다. 어제 연습도 서브 공략과 블로킹 타이밍을 맞춰주면 된다고 했다. 사이드아웃이 안 됐을 때도 블로킹으로 반격하는 걸 가져가면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KB손해보험 팬들은 어린 선수들의 기용이 더 필요하다는 생각도 하고 있다. 김학민 대행은 "권태욱은 발목 부상으로 재활중이고, 윤서진은 고등학생이다 보니 파워가 부족한 면이 있다. 투입하긴 이르다. 점수가 벌어진다거나 잠깐이라도 경험을 쌓는 부분을 주려고는 한다"고 사정을 설명했다.

김학민 대행은 "'(후인정)감독님이 힘드셨겠구나' 생각했다. 어떻게 하면 선수들이 잘 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 편하게 제가 생각한 대로 선수들이 움직여준다면 된다. 코칭스태프들에게는 내가 놓치는 부분을 잡아달라고 했다. 승리가 중요한 게 아니라 분위기가 올라오면 선수들도 한 단계 더 올라가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 대행은 "내게는 좋은 경험이라 생각한다. 어려운 자리인데, 기회가 온 걸 보면 운이 좋다. 남은 기간 선수들과 필요한 게 뭔지, 내가 해보고 싶은 부분도 있으니 선수들에게 이야기도 하려 한다. 독단적으로 하려는 게 아니라 감독님 방향을 지키면서 선수들이 생각하는 부분도 조율하려고 한다"고 했다.

김학민 대행의 입술은 터져 있었다. 김 대행은 "잠을 자다 깨다 하고 있다"고 웃으며 "다른 것보다 많이 공부해야 하는 것 같더라. '어떻게 하면 이길까'는 마음으로 상대팀 영상을 많이 보고 있다. 내가 알아야 선수들에게 많이 이야기해줄 수 있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최하위에 머물러 있긴 하지만 KB손보는 5라운드 들어 셧아웃 패배는 당하지 않았다. 김학민 대행은 "우리 선수들은 경험이 부족하다. 한 번 차고 나간다면 충분히 어느 팀과도 잘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극복할 수 있게 도와주려고 한다"고 말했다.

남자배구 OK금융그룹 오기노 마사지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남자배구 OK금융그룹 오기노 마사지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오기노 마사지 OK금융그룹 감독은 "내가 압박감을 느낄테니, 선수들에게는 부담감을 갖지 말라고 두 번 정도 이야기했다. 작년에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면 압박감이 있겠지만 그렇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3-0이나 3-1로 이기면 좋지만, 지는 경기를 하더라도 5세트에 가서라도 1점을 따는 게 도움이 될 것이다. 그런걸 위해서라도 체력적인 준비가 되어야 한다. 문제가 있는 건 아니지만, 멘털적으로 극복할 수 있는게 중요한 것 같다"고 했다.

오기노 감독은 "물론 상대가 대행체제라 신경이 쓰인다. (현대캐피탈전에서)5세트까지 갔고, 첫 경기가 아니라 덜하긴 하다. 전략, 전술 변경이 있을텐데 예측이 어려운 건 사실"이라면서도 "우리가 잘 할지가 중요하다. 대한항공전 3, 4세트에 보여준 걸 처음부터 보여준다면 자신있게 할 수 있을 것이다. 선수들을 믿는다"고 말했다.

KB손해보험은 올 시즌 리시브 때문에 고전했다. 오기노 감독은 "KB의 초반 기세를 잡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초반에 내주고 따라가면 어렵다. 선수들에게도 기세가 좋은 KB를 상대로 먼저 리드를 해야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