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손흥민을? 메시랑 싸운 격" 아르헨도 韓탁구게이트 충격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강인과 손흥민. 뉴스1

이강인과 손흥민. 뉴스1

아르헨티나 축구 해설가가 최근 한국 축구대표팀 내에서 벌어진 선수 간 물리적으로 충돌에 대해 “메시와 훌리안 알바레스(맨시티) 싸운 격”이라고 언급했다.

17일(현지시간) 현지 매체에 따르면 아르헨티나 한 축구해설가는 지난 14일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바이에른 뮌헨과 라치오 생방송 경기 중계 중 이른바 ‘탁구게이트’에 대해 “믿을 수 없는 일”이라고 평했다.

이강인이 주장이자 9살 많은 선배인 손흥민의 뜻에 따르지 않은 데다 멱살이 잡히자 주먹질까지 했다는 보도를 언급하면서다. 이강인 측은 “손흥민 얼굴에 주먹을 날렸다는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한 바 있다.

아르헨티나 폭스 스포츠 채널에서 생방송으로 경기를 중계하던 캐스터와 해설가는 후반전 뮌헨 소속의 김민재에 대해 언급하다 ‘탁구게이트’ 얘기를 언급했다.

이 해설가는 “외신에 따르면 이강인을 포함한 젊은 선수들이 식사 후 탁구를 하러 가는데 손흥민과 선배들이 이에 반대해 결국 몸싸움이 일어났고 이에 따라 손흥민이 손가락이 골절된 채 요르단 경기에 임했다”라며 “한국이 요르단에 충격 패했는데 이런 경우 축구계에선 라커룸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살펴봐야 한다고 하는데, 바로 정답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사태에 한국이 집중하고 있는데 이유는 손흥민은 한국 역사상 가장 뛰어난 축구 선수이고 이강인은 리얼리티 프로에 나왔고 어린 나이에 이미 유럽 리그에서 뛰는 인기 있는 선수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비교하자면 최고 스타와 대중의 관심을 받는 유망주, 즉 메시와 훌리안 알바레스(맨시티)가 서로 치고받고 싸운 격”이라면서 “손흥민이 화를 못 참은 것인지 아니면 엄청 착하다고 알려진 손흥민을 저렇게 화나게 만든 건지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캐스터도 손흥민을 ‘더할 나위 없이 착한 선수’(Mas bueno que el pan)라고 설명하며 두둔했다.

사진은 요르단과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손흥민과 이강인. 연합뉴스

사진은 요르단과의 준결승전에 출전한 손흥민과 이강인. 연합뉴스

손흥민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를 즐겨보는 아르헨티나 현지 축구 팬들에겐 토트넘 주장이자, 자국 선수 크리스티안 로메로(토트넘)의 절친으로 잘 알려져 있다.

현지 일간 라나시온지는 카타르 월드컵 당시 마스크 투혼을 한 손흥민에 대해 “로메로의 절친이며 실력과 인성이 뛰어난 선수”라고 특별 기사를 보도한 바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